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농협금융, 광화문에 복합점포 'NH농협금융PLUS+센터' 개점

NH농협금융이 국내 1호 복합점포인 '광화문 NH농협금융PLUS+센터'를 서울 세종로 광화문빌딩 10층에 개점했다고 5일 밝혔다.

'광화문 NH농협금융PLUS+센터'는 NH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이 공동으로 입점하여 고액 자산가 및 법인고객 등을 대상으로 은행·증권의 종합금융자산관리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광화문 NH농협금융PLUS+센터'는 금융규제개혁 시행 이후 개설되는 제1호 복합점포로서, 기존 점포와 달리 은행과 증권 영업점간 칸막이를 없앤 개방형 구조로 고객이 다른 영업창구로 이동하지 않고 한 장소에서 은행·증권 상품 가입이 가능하고, 공동 상담실에서 은행·증권 양사 직원이 공동으로 제공하는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등 실질적 복합점포로 운영된다.

NH농협금융은 향후 은행·증권 통합계좌개설, 공동 우대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복합점포를 거래하는 고객에게 원스탑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날 개점식에는 금융위원회 신제윤 위원장,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을 비롯해 NH농협금융 임종룡 회장, NH농협은행 김주하 은행장, NH투자증권 김원규 사장 등 내외빈이 참석하여 국내 1호 복합점포 개설을 축하하였다.

신제윤 위원장은 국내 제 1호 복합점포 개점식에 직접 참석하여 개점 테이프 커팅을 한 후 개방형 창구, 공동 상담실 등 복합점포 전반 운영사항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한 후, “복합점포가 향후 금융소비자들에게 보다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창조금융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농협금융 임종룡 회장은 “'광화문 NH농협금융PLUS+센터'는 금융규제 개혁에 발맞춰 농협금융이 속도감 있게 추진한 미래창조금융의 첫 성과”라고 평가하고, “신복합점포, 대표투자상품, 범농협카드를 주축으로 시너지 극대화를 적극 추진하여 농협금융의 수익성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광화문 NH농협금융PLUS+센터'를 시작으로 '여의도 NH농협금융PLUS+센터' 등 최대 10여 곳의 복합점포를 2015년 중 서울과 지방 주요도시에 신설할 계획이다.

[월간금융계 / 정영희 기자]

정영희 기자  luminous214@naver.com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