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ㆍ인터뷰 이시각주요뉴스
15년간 어린이 안전지킴이 활동하는 용인의 ‘뻥튀기 아저씨’

   
▲ 구갈초등학교 앞에서 뻥튀기 장사를 하는 이상용씨(사진). 그는 용인 구갈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15년간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교통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용인시)

“뻥튀기 아저씨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교통안전을 위해 호루라기를 불면서 우리를 지켜주세요.”

경기도 용인의 구갈초등학교 정문앞 횡단보도에는 매일 등하교 시간만 되면 교통봉사 조끼를 입고 호루라기를 불며 어린이들의 안전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아저씨가 있다. 어린이들은 그를 ‘뻥튀기 아저씨’라고 부른다.

 “뻥튀기 아저씨 안녕하세요. 오늘은 참 멋져요”라며 아이들이 인사를 건네자 아저씨는 빙긋이 미소로 답하며, 아이들 몇 명에게 뻥튀기를 건네준다.

구갈초등학교 앞에서 뻥튀기 장사를 하는 이상용씨(58)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이곳 횡단보도에서 지난 2000년부터 15년 동안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건널 수 있도록 교통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당시 장사를 처음 시작했을 때, 아이들이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는데도 겁도 없이 막 건너는 거에요. 그래서 이건 아니다 싶었죠.”

이씨는 장사도 장사지만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어린이들의 안전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등·하교 시간에는 장사를 제쳐두고 교통봉사에 나선 것이다.

“우리 아이들도 지금은 서른살이 넘었지만 모두 구갈초등학교를 졸업했어요. 그래서 아이들이 다 내 자식 같고 가족 같아서 더욱 안전에 신경이 쓰인답니다.”

   
▲ 이씨는 장사도 장사지만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어린이들의 안전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등·하교 시간에는 장사를 제쳐두고 교통봉사에 나섰다. 이 학교 전교생은 물론 이 학교를 거쳐 간 졸업생들도 뻥튀기 아저씨 하면 모르는 아이들이 없을 정도다. (사진=용인시 제공)

이곳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보다도 가정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부모님보다도 등교를 하거나 하교를 할 때마다 친근하게 부르는 이름이 ‘뻥튀기아저씨’다. 이 학교 전교생은 물론 이 학교를 거쳐 간 졸업생들도 뻥튀기 아저씨 하면 모르는 아이들이 없을 정도다. 

덕분에 몇 년 전부터는 어린이들로부터 감사편지를 받고 있다. 지금까지 받은 감사편지가 수십통에 달한다.

구갈초교 3학년 정해인양은 “우리를 안전하게 건너게 해주시고, 뻥튀기를 공짜로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아저씨에게 감사하다는 말이 산같이 높이 쌓여 있어요”라는 글이 담긴 그림편지를 뻥튀기 아저씨에게 보냈다.

이씨는 “15년 동안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면서 저학년부터 고학년까지 감사편지를 보내준 게 너무 고맙고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에 그의 노고에 감사하는 학부모 및 학교의 추천으로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한 이씨의 이야기는 용인시 시정 소식지인 ‘용인소식’ 11월호에 소개됐다.

월간금융계  fn66@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간금융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