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북한 핵실험 '여.야 초당적 협력 하겠다!'
정의당 김종대 외교안보본부장 <사진 김재봉 기자>

[월간금융계=김원혁 기자]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여.야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여.야는 오전 10시경 긴급회의를 갖고 북한 핵실험은 유엔 결의 위반이자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결코 용서 할 수 없다고 했다.

새누리당 염동열 대변인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하며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도 “안보에 여.야가 따로 없다고 강조하며 초당적인 태도로 정부여당과 함께 북핵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 <사진 김재봉 기자>

한편 정의당 김종대 외교안보본부장은 오전 9시 30분경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5.0규모의 인공지진파가 감지된 것과 지난 2006년, 2009년, 2012년, 2016년 1월에 이어 5번째 핵실험이라고 언급하며 북한이 그동안 3~4년 주기로 실시하던 핵실험을 8개월 만에 강행한 것이며 역대 가장 강력한 인공지진파를 발생시켜 북의 핵능력이 더욱 증대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북한의 핵실험을 사전에 감지하고 대처하지 못한 박근혜 정부의 위기관리 능력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밝힌 김종대 본부장은 “정부의 부실한 정보능력으로는 ‘킬체인,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사드 배치’ 등의 군사적 대비책도 그 효과가 보장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야당은 공통적으로 북한의 핵능력 강화를 저지하고, 한반도 평화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원혁 기자  fn66@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