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ㆍ부동산 부동산 이시각주요뉴스
정동영 의원, 강남 주요 아파트 기본분양가 절반이 거품정부가 분양가상한제 폐지 후 평당 500~550만원 기준이 은근슬쩍 1,068만원으로
국정감사 중인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사진 김재봉 기자>

[월간금융계=김재봉 기자]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전주시병 / 국회 국토교통위)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분양가상한제 폐지 전후로 분양된 강남권 주요 재건축 아파트인 개포주공 2단지, 개포주공 3단지, 신반포 1차, 가락시영 등 4개 지구 평균 건축비가 평당 1,068만원으로 정부가 발표한 기본형 건축비 평당 550만원 보다 비싸게 나와 아파트 값의 절반이 거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2014년에 완공된 강남서초 보금자리주택 건축비는 평당 500만원이었다.

정동영 의원실 제공

지방자치단체가 승인한 건축비도 ‘멋대로’ 책정 및 심의를 했다고 밝혔다. 개포주공 3단지의 경우 감리자 모집공고 당시 구청장이 승인한 건축비는 평당 1,047만원이지만, 실제 입주자 모집에서 승인한 건축비는 평당 1,210만원으로 163만원의 차이가 발생했다.

정동영 의원은 “재건축아파트의 경우 건축비가 턱 없이 비싸게 책정되었는데도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아 실 소비자가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며 “해당 구청장이 제대로 검증했다면 건축비 거품을 줄일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건축 아파트의 건축비 거품을 제거하기 위해 정동영 의원은 서울시가 12개 항목으로 축소한 건축원가를 61개 항목으로 확대하고, 상시적이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