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시각주요뉴스
금융노조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는 자진 사퇴하라!'"박승주와 달리 임종룡 내정은 정권의 의중, 금융경제 파탄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금융노조 총파업 당시 모습

[월간금융계=김재봉 기자] 금융노조는 10일 성명서를 발표해 임종룡 경제부총리의 즉각적인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김병준 총리 내정자가 박 대통령이 지난 8일 국회를 전격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여.야가 협의해 국무총리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함으로 사실상 꺼져가는 불쏘시개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병준 총리 내정자의 실질적인 철회로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 역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승주 국민안전처장관 내정자까지 자진 사퇴한 가운데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가 자리를 향한 야욕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래는 임종룡 경제부총리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금융노조의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박근혜 정권의 ‘트로이 목마’, 임종룡 금융위원장 즉각 사퇴하라

경제부총리 ‘원 포인트 인사청문회’ 주장은 대통령 기습 개각 시도에 면죄부 주는 꼴

경제파탄 책임자의 경제부총리 인준보다 더한 국가경제 교란요인 없어

박승주와 달리 임종룡 내정은 정권의 의중, 금융경제 파탄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박근혜 대통령의 ‘쿠데타 기습 개각’ 3인방 가운데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꺼져가는 불쏘시개 처지가 됐고 광화문광장 한복판에서 굿판을 벌였던 박승주 국민안전처 장관 내정자는 자진 사퇴했다. 그러나 임종룡 금융위원장만은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는 것으로 경제부총리 자리를 향한 야욕을 숨기지 않고 있다. 경제파탄의 핵심 책임자가 경제부총리를 맡겠다는 것은 헌정파괴 당사자인 대통령이 헌정중단 우려를 하야 거부의 방패막이로 삼고 있는 것과 똑같은 언어도단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의 즉각 사퇴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모욕 개각을 두고, 경제 혼란에 대한 우려로 경제부총리만큼은 ‘원 포인트 인사청문회’를 해서라도 인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되는 데 대해 금융노조는 강력히 분노한다. 야권에서조차 이런 얼토당토않은 비약이 횡행하는 것은 더더욱 개탄스럽다. 애초 이 문제가 시작된 이유 자체가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이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유로 하야를 거부하고 일방적 개각을 시도했기 때문이었다. 국민의 권력을 마음대로 최순실에게 넘겨 국정을 망친 당사자가 이제 와서 국정중단이 걱정된다는 핑계를 대며 기습 개각을 시도한 것에 전 국민은 다시 한 번 깊은 좌절과 분노에 휩싸였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경제부총리로 인준하자는 말도 박근혜 대통령의 언어도단과 똑같은 논리다. 그는 공무원으로서의 사명감은 내팽개치고 정권의 국민탄압 정책만을 추종해 금융산업과 국가경제를 파탄으로 몰아넣었다. 불법 성과연봉제 탄압은 물론 최순실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운 부실 구조조정과 가계부채 폭증까지 모두 금융위원장의 책무 소관이었다. 헌정파괴 주범인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를 거부하는 것보다 더 큰 국정 혼란이 있을 수 없는 것처럼,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경제부총리가 되는 것보다 더한 국가경제 교란 요인도 없다.

게다가 김병준 내정자의 추천을 받은 박승주 전 차관과는 달리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이 내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회의 국무총리 추천을 수용하겠다면서도 2선 후퇴를 거부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추악한 권력욕이 마지막으로 점찍은 ‘트로이의 목마’인 셈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에게 주어져야 할 몫은 경제부총리 인준이 아니라 경제파탄과 직무유기, 나아가 불법을 마다 않은 국민탄압의 책임을 묻는 해임이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경제부총리로 인준하자는 모든 주장은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오히려 금융경제를 망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하지 않는다면 국회에서 즉각 금융위원장 해임결의안을 채택하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 다시 한 번 임종룡 금융위원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6. 11. 10.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 김문호

김재봉 기자  kimjaibong@gmail.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금봉 2016-11-10 23:31:03

    일하지 않고,떼만 쓰고.노동자를 선동하여 노동자 위하는 척하며 피빨아먹으면서 중역 대우 받는 노조가 자리보존 하기위해 성과급제 반대 선동하는 노동개혁에 먼저 동참하라! 강성노조 때문에 기업이 외국에다만 투자해서 일자리가 없어지고,실업자가 생기는 거요.성과급은 줄이 필요없고.학연,지연 필요없이 성실하게 열심히 일잘하는 사람이 성공하는 사회를 만들자는 거요.술수나 부리고귀ㅣ변으로떼나 쓰는 당신들 같은 사람이 성공하고,국회의원되고하는 후진국 사회를 이제 벗어나자는 취지요.데모 선동자는 출세하고,순진한 참가자는 이용만 당하고~자식이 부끄럽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