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정세균 국회의장 초청 원로 간담회 개최정세균 의장, “ 지난 30년간 운용된 헌법, 급속히 변하고 있는 시대흐름 반영해 손질해야”

정세균 국회의장은 8월 26일(금) 오후 12시 정계원로 및 시민사회?종교계 대표자들을 사랑재로 초청해 개헌관련 문제 및 여러 중요한 현안에 대해 원로들의 의견을 듣고 오찬을 함께 했다.

정 의장은 “귀한 손님들께서 사랑재에 오시니 날씨 또한 시원해졌다”면서 “어제 국회에서 여야 3당이 추경 등 현안에 대해 합의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인사말을 했다.

정 의장은 이어 “우리 나라도 저성장, 고실업을 특징으로 하는 뉴 노멀(New Normal) 시대에 들어섰다”면서 “대한민국의 미래 경쟁력 높이고, 서민 생활의 어려움을 어떻게 잘 극복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와 함께 “단기적으로는 좋은 정책을 만들고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지난 30년간 운용된 헌법을 급속히 변하고 있는 시대흐름을 반영하여 손질해야 할 것” 이라면서 “많은 국민들이 개헌 필요성에 대해 동의하고 있고 정치권 또한 이에 호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북한 도발 및 여러 현안들로 인해 개헌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으며, 국회내 개헌 특위 설치에 대한 협의 또한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면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새로운 상황에 대한 단기적 대응 뿐만 아니라 장기적 대응을 위해 개헌이 필요하며, 이에 대한 많은 조언과 지혜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김덕룡 전 한나라당 대표는 “국회 등 정치권이 국민의 불신을 받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면서 “정치인들이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며, 그것이 바로 개헌”이라고 말했다.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원로들이 사회적 문제에 대해 더욱 많은 관심가지고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뒤 “20대 국회에서는 개헌 문제가 적극적으로 해결되어 우리 정치의 가장 큰 문제인 권력구조 등에 대해 시대적 흐름에 부합하는 개헌이 이루어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개헌과 관련하여, 한편에서는 제도보다는 운영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제도가 제대로 마련되어 있지 않으면 운영만으로는 좋은 성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개헌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정계원로 및 시민사회?종교계의 적극적인 참여와 더불어 국회 내 개헌특위가 시급히 구성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이날 열린 오찬에는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 정운찬 전 국무총리,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김덕룡 전 한나라당 대표, 유선호 전 법사위원장, 김진현 국가전략포럼 이사장, 인명진 경실련 공동대표, 신필균 복지국가여성대표, 영담스님 전 불교방송 이사장 등이 참석했고, 우윤근 국회사무총장, 김교흥 비서실장, 김영수 국회대변인 등이 함께 했다.

김원혁 기자  fn66@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