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BNK경남銀 행원,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 예방 공로 ‘감사장’BNK경남은행 영업점 직원이 금융사기를 또 한번 차단했다.
BNK경남은행 행원(사진 왼쪽 두번째)이 야음동지점을 찾은 울산지방경찰청 황운하 청장(사진 오른쪽 두번째)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BNK경남은행은 야음동지점에 근무하는 행원이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울산지방경찰청(청장 황운하)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출납을 담당해온 행원은 지난 10일 영업점을 찾은 심 모(70대, 남) 고객이 현금 인출 과정에서 미심쩍은 행동을 취하자 침착하게 응대해 금융사기를 막았다.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행원은 “평소 특별한 고액지급 거래 없이 자동이체만 주로 거래되는 통장에서 다급하게 1500만원을 인출하려 한 고객의 모습에서 보이스피싱이 의심됐다. 상담실에서 면담을 갖고 안심시킨 뒤 통화 내용을 바탕으로 보이스피싱 일당의 경찰 사칭임을 확정, 112에 신고해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야음동지점을 직접 방문해 감사장을 수여한 울산지방경찰청 황운하 청장은 “금융사기 피해 예방 매뉴얼에 따른 신속한 대처가 없었다면 보이스피싱 일당의 악랄한 수법을 차단할 수 없었을 것이다. 경찰과 금융기관이 긴밀한 협조 관계를 맺고 있는 만큼 보이스피싱이 의심될 경우 신고를 통해 확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야음동지점의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 사례를 사내 인트라넷에 공지하고 전 임직원이 공유하도록 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