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정세균 의장, 「가상통화 규제의 쟁점과 개선과제 세미나」 참석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목) 오전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상통화 규제의 쟁점과 개선과제」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있다.

[월간금융계 김원혁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목) 오전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상통화 규제의 쟁점과 개선과제」세미나에 참석했다.

정 의장은 “최근 가상통화가 우리나라를 넘어 글로벌 핫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라면서 “가상통화는 그것이 가진 모호하면서도 다면적인 성격으로 인해 새로운 논란과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한 “현재의 시점으로 볼 때 가상통화는 대한민국의 바람직한 신성장 동력이라기보다는 과열된 투기대상으로 비춰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도 “가상통화가 미래 신산업으로 성장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을 부정하긴 어렵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오늘 발표와 토론에 나서는 전문가들에게 “가상통화의 법적 정의나 소비자 보호 및 과세 문제 등 수많은 입법적 과제는 국회의 몫으로 남아 있다”면서 “가상통화를 둘러싼 혼란을 줄이고, 블록체인 등과 같은 관련 산업이 새롭게 도약하는 합리적이고 건설적인 방향이 제시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늘 개최된 「가상통화 규제의 쟁점과 개선과제」세미나는 국회 입법조사처와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의 공동주최로 개최되었다.

김원혁 기자  fn66@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