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신한銀, 2018 창립기념식 개최신한이 만드는 금융의 미래는 직원의 행복에서 시작해 고객의 꿈으로 완성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이 2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진행된 2018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신한은행은 4월 2일 오전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위성호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창립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위 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신한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는 임직원과 한결같은 애정으로 성원해주신 고객들, 그리고 신한의 초석을 닦아주신 선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림 없고, 대한민국 금융의 상징으로 떠올리는, 초격차의 리딩뱅크를 달성하자"고 말했다.

위 행장은 초격차의 시작에 '직원'이 있음을 강조하며 "워라밸과 비전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하는 동시에 "초격차의 최종 목적에 '고객'을 두고 함께 성장하며 성공의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며 "신한이 만드는 미래는 직원의 행복에서 시작해 고객의 꿈으로 완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그룹차원에서 진행중인 2020 SMART PROJECT가 초격차로 향하는 명료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그룹의 맏형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목표를 향해 앞장서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산업계에서 업종간 영역이 혼재되는 '업의 연결'이 벌어지고 있어 한계를 넘어선 기업들에게는 기회가 생기겠지만 기존의 모습에 안주하는 기업은 위기를 맞을 수 밖에 없다"며 "'운전하는 자동차'만 생산하는 회사가 '운전하지 않는 자동차'를 연구하는 경쟁자에게 위협당하듯, 금융의 한계를 뛰어 넘어 새로운 영역으로 업을 확장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말했다.

업의 확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한 플랫폼'이라는 말과 함께 "디지털 플랫폼인 SOL과 오프라인 플랫폼인 커뮤니티가 서로의 장점을 살려줄 수 있다면 신한이 주도하고, 신한이 결정하는 거대한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창립기념사를 마치며 위 행장은 “Redefine으로 연결의 중심에 서고, 플랫폼 생태계를 주도해 간다면, 오늘 기념식은 대한민국 금융의 역사가 다시 쓰여지기 시작한 특별한 날이 될 것"이라는 말과 함께 “모두의 꿈을 현실로 만들고, 금융의 미래를 결정하는 초격차의 리딩뱅크로 힘차게 도약해 가자”고 말헀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