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IBK경제硏, 수출 중소기업 34% “최근 미국發 통상압력 체감”작년 사드 관련 중국의 통상압력과 비교…체감정도 ‘낮거나’(50%) ‘비슷’(29%)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IBK경제연구소는 수출 중소기업 220곳을 대상으로 이슈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상기업의 34%가 ‘최근 미국發 통상압력을 체감한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응답기업의 39%는 미국의 통상압력이 ‘향후 2~3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고 33%는 ‘올해 11월(美 중간선거)’까지만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체감 기업 업종은 ‘도매 및 상품 중개업’(31%), ‘1차 금속 제조업’(13%), ‘화학 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9%)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최근 미국의 통상압력을 작년 중국의 사드배치 관련 통상압력과 비교하면 응답기업의 50%는 ‘낮다’, 29%는 ‘비슷하다’고 답했다.

응답기업이 경험한 통상마찰로는 ‘한국 제품에 대한 규제 강화’(46%), ‘한국제품 통관 지연’(28%) 등이 가장 많았고, 통상마찰을 경험한 거래 대상국은 ‘중국’이 65%, ‘미국’이 15%로 나타났다.

또한 통상마찰에 따른 가장 큰 어려움으로 ‘매출 감소’(46%)와 ‘거래처 다변화’(17%) 등이 꼽혔고, 대응방안으로 ‘수출 품목 및 수출 지역 다변화’(47%), ‘수출 상품 경쟁력 강화’(27%)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