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사회일반 이시각주요뉴스
연파, 신현철도예가 "달의미학"展 열려

[월간금융계 김원혁기자]  세계가 극찬한 광주도자기 명장, 연파(蓮波) 신현철 작가의 초대전이 오늘 4월 3일 오후5시에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 차인연합회 박권흠회장님과 김학용국회의원 등 150여명이 참석하여 열렸다.

오늘행사는 전 kbs아나운서 출신인 차인연합회 전우벽 사무총장이 진행을 맡았고 행사에 참석한 성악가 조혜원님의 축가로 행사를 더욱 빚났다.

이번 전시는 4월12일(목)까지 열린다.

또한, 이날 참석한 자유한국당 김학용의원은 인사말에서 신현철 명장의 작품을 우리나라 첫 스텔스전투기인 F35A기에 비유할 만큼 휼륭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김학용의원은 인사말을 하고있다.

신현철 명장은 30여년을 한결같이 독창적인 다구(茶具)를 만드는 도예가로 한국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도예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도예작가다.

신 명장은 그동안 국립중앙박물관, 월정사 성보 박물관 등에서 전시를 진행해 왔는데, 더 나아가 미국과 중국, 일본, 독일, 핀란드 등 세계 각국의 순회전시를 통해 한국 도자기 고유의 아름다움과 다도(茶道)의 예법을 소개해 오고 있다.

연파 신현철 명장이 달항아리의 몽고반점에 대한 설명을 하고있다.

현재 경기도 광주에서 활동 중인 신 명장은 이번 초대전에서 30여 년간 수집해 온 차다구 30여 점과 그간의 신작들을 포함해 찻주전자, 찻사발, 달항아리 작품 등 200여 점을 선보였다.

신 명장의 도예작품들은 연꽃잎을 연상시키는 청자색 그릇으로 잘 알려졌는데, 종교적이고 예술적인 작품을 빚는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성악가 조혜원씨가 축가를 부르고있다.

 아주 섬세한 소품 다기에서부터 투박하고 거친 작품, 그리고 대작까지 다양한 조형미의 아름다운 작품들을 선보일 신현철 명장의 이번 전시작품에 사용된 점토는 조합토와 산청토, 백토 그리고 불심이 강한 내화토 등이다.

그리고 유약은 주로 자연 유약인 식물성유와 황토유, 물토유, 천목유 등을 사용했다.

 
장작가마를 이용한 온도 변화를 전통적 기법으로 최대한 살리기 위한 노력은 이번 작품을 통해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신 명장의 작품이 완벽하게 속성되기 위해서는 1천250~1천270도의 고온이 필요로 하고 이러한 환원소성과 산화소성을 통해 비로소 완결된다.

그동안 전해 내려오던 전통적인 다구에서 한발 더 나아가 독창적인 다기를 개발해 보여준다.

중국 당속시대의 천목, 청자·백자 차완에서 한국의 신석기 시대 토기와 고려 및 조선의 찻사발에 이르기까지 동양 도자기 역사에 나타난 다양한 찻사발에 대한 연구는 신 명장의 오랜 과제였으며, 지금도 계속 탐구해가는 그의 주된 일 이기도 하다.

이러한 반복된 작업과 실험을 통해 얻게 되는 결과에서 얻게 된 신 명장의 도예작품은 보는 이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진흙탕 물속에서도 아름다운 꽃을 피어내는 연, 발아래 누구나 밟고 지나가는 흙 또한 아름다움을 창조하기에 신현철 도예가는 연과 흙의 관련성을 찾아내 작품 대부분은 이러한 연을 형상화하고 있다.

신 명장은 주로 다관, 찻잔, 찻 단지 등을 제작하고 있지만 끊임없는 연구와 창의력을 담은 작품도 만들고 있다.

달을 3년 동안 관찰해 만든 달 항아리 떠있는 달의 모습이 각기 다른 것처럼 그 음양을 항아리의 모습을 통해 표현해 내고 있다.

 

김원혁 기자  fn66@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