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우리銀, 신용보증기금과 업무협약 체결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 공동 마케팅, 여신 우대지원, 납입 보험료 10% 환급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지난 19일 서울시 중구 본점에서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의 금융지원을 위하여 신용보증기금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약식에는 손태승 은행장, 이동연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그룹장,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매출채권보험은 정부가 신용보증기금에 위탁하여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중소기업이 거래처로부터 외상대금을 받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장한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은 공동마케팅을 통해 매출채권보험 홍보와 가입을 활성화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 환경 구축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의 추천을 받아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에게는 가입과 함께 신용보증서 발급 심사가 이루어지며, 기업의 필요에 따라 신용보증서 담보 대출이 낮은 금리로 제공된다. 특히, 해당 기업이 우리은행으로부터 신용보증서 담보 대출을 받은 경우에는 보험 만기시 납입 보험료의 10%를 환급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두 기관은 매출채권보험 관련 금융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조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중소기업 고객의 든든한 동반자로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을 통해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