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기업銀, 금융위원회와 동산금융 현장 간담회 실시최종구 금융위원장 동산금융 활성화 추진전략 발표
이날 오후 간담회 행사를 마치고 홍재문 은행연합회 전무이사(왼쪽 네 번째),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왼쪽 다섯 번째), 마승록 한국기계거래소 대표이사(왼쪽 여섯 번째),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 일곱 번째)과 김도진 기업은행장(왼쪽 여덟 번째),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 아홉 번째) 등이 행사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23일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와 함께 경기도 시화산업단지 소재 한국기계거래소에서 중소기업인들의 고충을 청취하고 동산담보를 활용한 금융지원 방안을 안내하는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과 시화산업단지 내 중소기업인들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는 동산금융 활성화를 위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발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동산담보 관리 시연도 함께 이뤄졌다.

최종구 위원장은 “동산은 신용도와 담보가 부족한 창업기업과 중소기업의 유용한 자금조달 수단”이라며, “동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인프라 구축, 적극적인 유인 제공 등 종합적이고 포괄적인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동산금융 활성화에 발맞춰 1조원 규모의 IoT 기반 ‘스마트 동산담보대출’을 출시한다”며, “적극적인 동산담보대출 운용체계 개선을 통해 중소기업의 동반자 역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