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신한銀, 25회 신한 환경사진공모전 시상식천8백여점의 출품작 중 이지현씨의 ‘조화’가 일반부문, 박성준씨의 ‘공병 나무’가 학생부문 금상 수상
17일(화)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 김성우 부행장(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 환경부 박연재 대변인(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신한 환경사진공모전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제25회 신한 환경사진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7일(화) 밝혔다.

일반부문 금상(환경부장관상)에는 어둠 속에서 한 줄기 빛을 받은 나무와 인공 장미가 조화를 이룬 모습을 담은 이지현씨의 ‘조화’가, 학생부문 금상(신한은행장상)에는 빈병들을 활용해 만들어진 나무를 통해 자원절약의 중요성을 표현한 박성준씨의 ‘공병나무’가 선정됐다.

1994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금융권 유일의 신한 환경사진공모전은 올해로 25회째를 맞아 학생부문을 추가해 진행됐다. ‘아름다운 자연환경(Scenery)·환경보전의 의무(Obligation)·인간과 자연의 조화(Life)’를 주제로 총 5,800여점이 출품되어 일반부문 학생부문 각각 금상 한 작품, 은상 두 작품, 동상 다섯작품 등 총 94점의 수상작은 photo.shinhan.com에 게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한은행 김성우 부행장은 “최근 미세먼지, 분리수거 대란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자연과 공생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기업시민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분야 국제표준 인증(ISO 14001) 기업인 신한은행은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미션 아래 환경경영에 힘쓰고 있다. ▲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및 옥상정원 구축 ▲서울숲 가꾸기 봉사활동 ▲신한 솔선수범 환경지킴이 가족봉사 ▲나눔 PC 사업 등 환경보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