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신한銀 , 베트남서 디지털 금융 생태계 본격 구축베트남 1위 전자지갑 플랫폼 ‘모모(MoMo)’를 통한 신용대출 출시
26일(목) 신한베트남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장 위성호(왼쪽)와 링기에르 부동산 플랫폼 무하반나닷 CEO Emre Joseph Sigura(오른쪽)이 계약을 마친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은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 국민 메신저 ‘잘로’를 포함한 현지 대표 디지털 플랫폼들과 함께 서비스 출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베트남에서 본격적으로 디지털 금융 생태계를 구축함에 따라 이제 베트남 내 외국계 1등 은행을 넘어 현지 디지털 금융 시장을 선도하는 첨단 디지털 뱅크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베트남의 카카오톡 ‘잘로(Zalo)’와 플랫폼 기반 신용카드, 대출 등 전반적 제휴 ▲베트남 1위 전자지갑 플랫폼 ‘모모(MoMo)’와 신용대출 출시 ▲베트남 부동산 플랫폼 ‘무하반나닷(Muabannhadat)’과 모기지상품 마케팅 및 판매 개시로 베트남 내 디지털 트랜드를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외국계 1위 은행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잘로’ CEO와 핀테크 투자 관련 사업, 상품과 서비스 및 디지털 비즈니스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 핀테크 상품 및 서비스 공동 개발, 양사 직원의 정기 디지털 워크샵 주최 등을 내용으로 하는 디지털 비즈니스 전반에 관한 포괄적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위성호 행장의 이번 베트남 방문으로 향후 신한은행과 잘로 양사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한국의 선진 디지털금융 노하우를 ‘잘로’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7월부터 신한 베트남에서는 ‘잘로 플랫폼’을 통한 신용카드 연계 마케팅 및 신용카드 신규를 시작한다.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신한 베트남 공식 광고 모델인 [박항서-쯔엉]의 ‘잘로’ 이모티콘도 동시에 제작/배포할 계획이다. 이는 디지털 시대에 맞춤화된 차별화된 접근으로 ‘잘로’ 사용자들의 높은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

‘모모’ 역시 가입자 500만명 이상, 2천여 개 오프라인 제휴처를 보유한 베트남 1위 전자지갑 플랫폼이다. 신한은행은 지난 4월 ‘모모 ID를 활용한 실시간 무계좌 해외송금’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한국에 거주하는 ‘모모’ 사용자들은 베트남 가족에게 급여 등을 송금할 때 계좌번호 없이 ‘모모’ 전자지갑을 통해 편리하게 자금을 수령할 수 있다.

이번 ‘모모 대출’은 사용자들이 앱에서 간편하게 신용대출을 신청하고, 신속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이다. 특히 대출금으로 ‘모모’ 전자지갑을 자동 충전해주는 기능은 베트남 최초의 자동 전자지갑 충전 대출로 사용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과 ‘모모’는 전자지갑 충전형 신용대출 출시 후 향후 모기지론, 자동차대출, 신용카드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플랫폼에 추가할 예정이다.  더불어 신한은행은 혁신적인 디지털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협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무하반나닷’은 5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한 베트남 2위 부동산 플랫폼으로 패션매거진 ELLE를 발행하는 링기에르(Ringier) 그룹의 부동산 전문 브랜드이다. 신한은행은 ‘무하반나닷’과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신한베트남 은행의 모기지 대출 상품에 대한 광고 및 판매를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무하반나닷’ 플랫폼을 활용한 광고 및 상품판매를 시작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한도산출 서비스, 브로커 관리 시스템 구축, 부동산 관련 업체들의 플랫폼 내 네트워크 구축에 이르기까지 중/장기적인 측면에서의 협업 계획에 대해 합의했다. 이를 바탕으로 베트남내 명실상부한 최고의 부동산 금융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첨단 디지털뱅킹을 기반으로 글로벌 영토를 확장해 나가는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베트남을 기점으로 시작된 신한은행의 글로벌 디지털 전략을 앞으로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등으로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