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신한銀, LGU+와 빅데이터 분야 공동사업 추진데이터 공유 및 공동사업 추진. 올해 하반기 데이터 유통 플랫폼 오픈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분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 김철기 본부장(왼쪽에서 네번째)과 LG유플러스 빅데이터센터 강호석 상무(왼쪽에서 다섯번째)가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사진 촬영하고 있다.

[월간금융계 김수지기자]  신한은행은 LG유플러스와 양사가 보유한 빅데이터를 함께 활용하는 ‘빅데이터 분야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월) 밝혔다.

양사는 ‘Connect data, Find new business’를 목표로 하여 데이터 공유 및 공동 사업 추진 등 포괄적 데이터 협업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데이터 협업을 통해 결합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빅데이터 협업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전혀 다른 업종인 이동통신사와의 데이터 협업으로 빅데이터 인프라를 대폭 확대할 수 있게 됐으며, 올 하반기에는 협업사업의 일환으로 데이터 유통 플랫폼을 오픈할 예정이다. 유통 플랫폼은 소비자에게 유익한 통계성 데이터를 제공하고자 만든 웹 사이트로 누구나 사용 가능하게 만들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데이터 유통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에게 통계적 데이터 결합가치 정보를 제공하고, 외부 기업들에게 양사의 보유 데이터를 홍보하는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고객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정보와 서비스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