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은행연합회, 인도네시아 피해 복구 성금 1억원 전달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는 지난 9월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 발생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의 피해 복구를 위한 긴급 구호 성금 1억원을 은행권을 대표하여 10월 4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인해 사망자가 1,400여명에 육박하는 등 인명과 재산의 피해가 확대되고 있으며, 지난 8월에 발생한 롬복 섬 지진 등 연이은 재난이 발생함에 따라 인도적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 판단하여 은행연합회는 신속한 지원을 결정 했다.

1억원의 긴급 구호 성금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전달되며, 추후 대한적십자사는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및 인도네시아적십자사와의 협의를 통해 재건 복구 활동에 지원할 계획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지진·쓰나미로 해당 지역의 주민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는 점에서 안타깝게 생각하며, 조속한 시일내에 피해가 복구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앞으로도 은행연합회는 은행권을 대표하여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사업을 실시함으로써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