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IBK기업銀,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3억원 지원

[월간 금융계 김수지기자]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강진과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에 긴급구호자금 40억 루피아(한화 약 3억원)를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28일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진도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1,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기업은행은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고 전염병 등 2차 피해도 우려돼 신속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부처, 기부방법 등은 기업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 사무소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15년 인도네시아 사무소를 설치하고 최근 본격적인 진출을 꾀하고 있으며, 17년부터 두 차례에 걸쳐 임직원 140명이 봉사활동을 하고, 총 5개 학교를 신축‧기증하는 등 현지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피해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해외진출 국가를 중심으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