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김성태의원, 한국형 노후전투기 5년 수명연장.. 안전성 우려성능과 안전성에 문제없나?
국회 국방위원회 김성태의원(자유한국당. 서울강서을)

[월간금융계 조성준기자] 한국형 전투기 KFX사업 지연으로, 우리 공군이 전력공백 최소화를 위해 폐기예정이던 노후전투기(F-4/F-5)를 연장 운영 중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국회 국방위원회 김성태의원(자유한국당. 서울강서을)에 따르면, 한국형 전투기 KFX사업이 사업타당성을 두고 논란을 벌이다 당초 목표대비 2년간 추진 일정이 지연되면서, 교체예정이던 노후전투기(F-4/F-5)를 5년간 수명연장해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자료에 따르면, F-4 전투기는 지난 ’77~’79년 도입해 당초 40년 설계수명을 통해 ’17~’19년 연차적으로 폐기될 예정이었지만, 수명을 5년 연장해 ’22~’24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F-4 전투기 설계수명 4,000시간(연한 40년), 수명연장은 9,600시간 또는 45년 선도래 중 적용

F-5 전투기 또한 지난 ’77~’86년 도입해 당초 38년 수명이 완료되는 ’15~’24년 연차적 폐기예정이었지만, 마찬가지로 수명을 5년 연장해 ’20~’29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F-5 전투기 설계수명 4,000시간(연한 38년), 수명연장은 7,700시간(단좌), 12,000시간(복좌) 또는 43년 선도래 중 적용

단좌는 1인 탑승식, 복좌는 2인 탑승식. 복좌의 경우 훈련용 기능을 병행해 소요가 많다

김성태 의원은 “운행시간 기준 당초 설계수명대비 3배까지 연장운영 할 경우 과연 전투기의 성능이 담보될 수 있는지, 또 조종사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얼마 전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로 우리의 소중한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었는데 더 이상 안타까운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장병의 안전성 확보에 군이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성준 기자  ds1aca@naver.com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Tiger yongman Park 2018-10-20 13:04:53

    혼수성태님, 정신차리세요.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어 놓은 당사자인 자한당,
    그건 너들이 거론할 자격이 전혀 없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