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신한銀, 글로벌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다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모바일로 처리해 고객 비용 절감 효과

신한은행(은행장 위성호)은 디지털 퍼스트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은행 최초로 일본에서 독자적인 신용평가모형 기반 모바일 신용대출인 ‘S-Select 론’ 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S-Select 론’은 일본 현지 고객이 모바일을 통해 연소득, 타행 대출정보 등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SBJ은행이 현지 고객의 특성에 맞춰 독자 개발한 개인신용평가모델인 ‘Score Tab’을 통해 심사하고, 고객은 모바일로 대출한도, 금리, 대출기간 등 결과를 확인 할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심사 결과를 빠르게 확인 가능하며, 일본에서 대출을 받을 때 일반적으로 고객이 납부하는 보증회사 보증료도 부담할 필요가 없어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글로벌에서 디지털 분야의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최대 모바일 소비자금융사 아꾸라꾸(Akulaku), 베트남 국민 메신저 잘로(Zalo), 전자지갑 모모(MoMo), 캄보디아 GMS 자동차대출 등 주요 글로벌 디지털 플랫폼과 제휴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베트남 모바일 통합 플랫폼 쏠(SOL)에 이어 이번에 일본에서 자체 신용평가모델 기반의 ‘S-Select 론’을 출시하는 등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글로벌 디지털 혁신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한해 SBJ은행은 세계적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Moody’s)로부터 ‘A2’ 의 우수한 신용등급을 획득했고, 일본 최대 신용평가회사인 JCR 로부터  ‘A’ 등급을 평가 받는 등 일본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기관 중 가장 성공적인 현지화 사례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또한 SBJ는 최근에 GPS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신형 자동차 대출로 ‘2018 Efma-Accenture 금융 혁신 대상’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등 글로벌 디지털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