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행정 이시각주요뉴스
수도권 3기 신도시 “계양테크노밸리”선정계양구 동양박촌병방귤현동 일원 3.35㎢에 직주근접형 자족도시 조성
<구상(안)>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2월 19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제3기 신도시에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송영길 국회의원(계양乙)의 공약인 “도심형 최첨단산업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의 이행을 위해 “계양테크노밸리”가 포함되었다고 밝혔다.

계양구 귤현동양박촌병방동 일원에 3.35㎢ 규모로 2026년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인천도시공사(IMCD)가 참여하는 “계양테크노밸리”는 상암~마곡~계양~부평~남동~송도의 新경인 산업축을 연결하여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지식산업으로 전환시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충분한 문화여가 공간과 교육보육공공서비스 등 양호한 생활환경을 갖춘 직주근접형 자족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다.

자족용지 판교의 1.4배, 정보통신디지털컨텐츠 등 10만개 일자리 창출

계양테크노밸리는 가용용지의 절반에 가까운 0.9㎢(27만평)의 자족용지를 확보하여 정보통신디지털컨텐츠 등의 첨단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업유치와 창업 등 10만개의 일자리를 공급할 계획이며, 이는 타 지구보다 월등하게 높을뿐만아니라 판교의 1.4배에 달하는 규모다. 저렴한 토지공급과 세제혜택 등 기업유치를 위해 인천시에서는 자체 공업물량을 지원하여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중복지정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된다.

아울러, 박남춘 시장의 청년창업 공약인 “더드림(The Dream)촌”도 조성될 예정이다. 청년친화형 산단을 위한 종합문화복지센터, 근로자 지원프로그램(EPA)의 도입을 검토중이며, LH가 운영하는 기업지원허브, 창업주택 등 공공주도의 창업기업지원공간과 벤처혁신타운 등 민간주도의 혁신공간도 마련된다.

문화여가 공간, 교육보육 등 양호한 생활환경의 직주근접형 도시

양호한 생활환경과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망을 만들어 첨단기업 유치와 종사자를 유인할 수 있는 생활 SOC를 설치할 계획이다. 청년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고려한 복합문화시설, 청소년미디어센터, 커뮤니티센터 등의 문화여가 공간을 충분히 조성하고, 신혼희망타운행복주택창업지원주택 등청년들을 위한 1.65만호의 주거시설이 공급되며, 접근성이 좋은 학교공원 인접지역에 기존 주민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 32개소를 조성하는 등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실현이 가능한 직주근접형 도시로 조성한다.

편리한 교통망 구축

우수한 입지여건을 살려 서울 서남부권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박촌역~김포공항까지 S-BRT(Superior BRT)* 신설, 공항고속도로 전용 IC를 신설하는 등 다양한 교통대책을 마련하여 김포공항 6분, 여의도 15분, 신논현역 40분내 접근이 가능해져 입주민과 지역주민들이 교통 편익도 검토되고 있다.

*(Superior BRT) 전용차로, 우선신호체계 적용 등 지하철 시스템을 버스에 도입한 전용 BRT

교류소통의 중심지, 스마트 도시 지향

다양한 산업과 기능이 유기적으로 연계하는 교류소통의 중심지 및 스마트 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중앙공원과 남북의 녹지축을 중심으로 공원 및 교류소통문화교육시설 등을 연계하는 교류소통의 중심지로 만들고, 미세먼지와 도시열 저감 등을 위해 안개분사 및 수소전기버스 도입 등도 준비하고 있다.

토지 연동공급으로 배후지역 분양시장 기대

마지막으로 원도심 재개발 및 검단신도시 등 배후지역에 긍정적인 영향을줄 것으로 예상된다. 판교의 경우 종사자의 50%가 판교 등 성남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계양테크노밸리도 비슷한 양상을 띨것으로 보인다. 인천시에서는 원도심 주택사업 등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입주 시기는 앞당기고 주택공급은 2021년 이후로 늦추는 등 자족용지와 주거용지를 연동하여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며, 주택공급 규모를 종사자의 1/5 수준인 1.65만호로 계획하여 배후지역 분양시장의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위치도>

유호상 시설계획과장은 “계양테크노밸리에 첨단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면 우리시의 노후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구조를 변화시키는 마중물 역할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지역내 의견 반영 및 행정지원 등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관심을 갖고 행정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일정은 주민의견수렴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지구 지정되고, 이후 지구계획 수립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업을 확정하여 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조성준 기자  ds1aca@naver.com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