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카드ㆍ캐피탈 카드 이시각주요뉴스
BC카드, ‘QR 스캔 결제’ 통해 가맹점 수수료 또 낮춘다결제 단계 줄여 가맹점 수수료 최대 0.14%까지 추가 인하, 7일부터 가맹점 모집 시작

BC카드(대표이사 사장 이문환, www.bccard.com)는 가맹점이 준비한 QR코드를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직접 스캔해 결제하는 ‘QR 스캔 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는 중국 등 QR결제가 보편화된 곳에서 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광범위한 분야에서 사용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며, 오는 7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하고 가맹점을 모집할 예정이다.

‘QR 스캔 결제’는 가맹점과 카드사간 정산 과정이 간소화 되므로, 해당 서비스로 결제된 건은 최대 0.14%까지 가맹점 수수료가 인하된다.

가맹점이 인쇄된 QR코드만 부착해 놓으면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스캔해 결제하는 방식이므로, 푸드트럭 등 결제 환경이 열악한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중소/영세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BC카드는 ‘QR 스캔 결제’를 통해 카드 결제 단말기 없이 QR로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단말기 설치비 부담까지 감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고객 입장에서도 카드 결제 단말기 앞에서 승인을 기다려야 했던 과정 등이 생략됨에 따라 더욱 편리하게 결제 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테이블에 QR코드가 부착된 음식점에서 식사한 후, 앉은 자리에서 QR코드를 스캔하여 카드 결제를 끝낼 수 있게 된 것이다.

가맹점 기반 ‘QR 스캔 결제’는 금융위원회에서 제시한 QR코드 결제표준 범위 내에서 통합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시 서비스를 출시하는 롯데카드, 신한카드는 물론, 다른 국내 카드사들도 해당 기준을 준용하여 서비스를 출시할 경우 상호 호환이 가능하다.[1]

결제 방식이 호환됨에 따라 국내 기업들의 불필요한 중복 투자 등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효과적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BC카드는 글로벌 방식의 QR 방식을 적용해 기존 BC카드 고객이 국내에서 발급 받은 카드로 해외에서도 QR 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중국 유니온페이 등 해외 카드를 이용하는 외국인도 한국에서 ‘QR 스캔 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푸드트럭 등 ‘QR 스캔 결제’ 이용을 원하는 신규 가맹점을 위해 QR결제 코드(스티커 부착형, 스탠드형), 안내장 등이 포함된 ‘카드사 공통 QRpay 키트’도 무료로 제공한다. QR 결제 가맹점 가입 및 ‘카드사 공통 QRpay 키트’ 수령 요청은 BC, 롯데, 신한 등 각 카드사의 앱(각 사별 기간 및 방식 상이, 공지 사항 참조)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2월 말까지 ‘BC카드 QR’로 결제하는 모든 고객에게 매일 건당 500원씩, 최대 1,500원까지 청구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되며, QR결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다.(건당 500원 이상 결제 시, 일 최대 3건까지 제공)

이강혁 BC카드 사업인프라부문장(부사장)은 “‘QR 스캔 결제’ 도입으로 가맹점 수수료를 추가 인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 등, 가맹점과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가는 중”이라면서 “QR 등 다양한 결제수단 제공을 통해 가맹점과 상생은 물론, 고객이 보다 편리한 결제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충구 기자  fn66@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