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이시각주요뉴스
설 명절 "귀포족" 증가, 해외여행 증가.귀성객은 분산 감소? 해외 여행객 증가

설 명절에는 고향에 내려가 설빔을 차려입고 조상님들에게 제사를 지내고 가족 친지들에게 세배를 올리는등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여 귀성객들이 일제히 도로로 나서면서 `민족대이동'이라는 말이 빈번하게 사용된 가장 큰 명절중 하나였다.

하지만 고향으로 내려가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귀향을 포기했다는 뜻에서 '귀포족'이라는 신조어까지 나온 상황에서.국토교통부는 1~7일 설 연휴동안 총 4,89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귀향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어 나면서 실제로 가족 친지와 함께 제사를 지내는 등의 관습에서 자유로워지면서 꽉 막힌 도로 못지않게 명절 연휴 가족과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들로 북적이는 공항 모습은 이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 됐다.

<한산한 인천교통공사 종합터미널>

지난 3일에는 약 11천여명의 귀성객이 인천교통공사  종합터미널을 이용하여 귀성하였으나, 전년대비하여 약 15% 의 귀성객이 감소하였다 한다. 

<부천터미널 소풍에도 귀성객은....>

귀성길 손은 허전하여 보였으며 예년에 비하여 설 선물을 장만하여 귀성하는 사람들이 많이 줄었다고 주변 상인들은 아쉬워 하였다.

부평구의 한 전통 시장 주변은 교통 상황등이 설명절 답게 다소 북적이는 듯했으나,가족 친지와 함께 제사를 지내는 등의 관습에서 벗어나는 사람들이 늘어난 세대적인 흐름 탓인지, 상인들은 "소문난 장이었을 뿐"이라고  얼굴에 대목의 아쉬움이 가득하였다.

조성준 기자  ds1aca@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