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행정 이시각주요뉴스
인천시, 민원다발지역 악취진단평가 진행악취 원인 규명을 위한 실시간 악취분석차량 도입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늘고 있는 악취 민원에 적극 대응하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하여 올해부터 실시간 분석차량을 이용한 악취진단평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지역 악취 민원은 지난해 4,272건으로, 2017년 대비 59 % 대폭 증가하였으나, 순간적으로 사라지는 악취 특성상 원인규명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보건환경연구원(생활환경과)은 차량에 SIFT-MS(Selected Ion Flow Tube-Mass Spectrometry) 장비를 장착해 실시간으로 악취유발물질을 분석할 수 있도록 설계하였다. 이 장비는 시료 채취 후 실험실에서 분석해야 하는 기존 방법과 달리 지정악취물질 22종 등을 1시간 이내에 분석 가능하다.

연구원은 올해부터 실시간 악취 분석차량을 이용하여 배출시설의 악취유발물질 분석, 민원 다발지역 주변 모니터링 등 악취진단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2018년 집단 민원이 발생하였으나 원인 규명이 어려웠던 송도국제도시가 시범 대상이며, 특히 작년 여름 다발했던 ‘가스 냄새’ 민원에 대응하기 위하여 TBM(Tertiary-Butyl Mercaptan), MES(Methyl Ethyl Sulfide) 등 부취제 성분도 함께 분석할 예정이다.

방기인 대기환경연구부장은 “악취 분석차량 운영으로 악취민원 다발에 신속한 대응능력 체계를 구축하고 악취진단평가 결과는 시민들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시 해당 지역별로 악취민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인천시에서는 구청별 통계자료는있으나 해당 구청 관내 동별로까지는 자료를 관리하지 않는다 한다.

이는 악취 민원 발생 세부 지역도 인천시에서 파악을 못하고 있으면서 예산을 낭비하며  시민들을 우롱하는 졸속행정으로 생색내기 행정 수준이 아닌가 한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