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공공기관 포토뉴스
인천시교통연수원 교육생은 "봉" 유료자판기 4대, 정수기1대 구석 쓰레기통 옆정보 검색용 그 흔한 컴퓨터도 비치 못하는 중요시설?
<들어가는 문은 그럴싸 하다>

지난 3월1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화물운송종사자격 시험 합격자 약400여명의 교육을 인천광역시 교통연수원 3층에서 실시 하였다.

인천광역시 교통연수원 그곳에 2019년 3월 12일만 교육생들이 있는것은 아닐 것이다.

그곳에서 8시간의 교육을 받은 약 400여명의 "화물운송종사자격 시험 합격자"들은 누구였기에 이런 시설에 수용되어 교육을 받아야 했었나?

그 현장에는 삶에 열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강당문 좌측 2대의 유료 자판기와 쓰레기통 사이 정수기......>

그런데 인천광역시교통연수원에 3층에서 1시간 교육받으며 10분 휴식하며 이용할수 있는  유료 자판기 4대, 쓰레기통 옆에 설치되어 있는 정수기 1대, 지하식당의 식권판매기 1대  그것이 전부였다.

<5,000원 식권을 구매하기 위해 교육생들이 늘어 서있다. 밥은 정말 이럴수가..... 시장님, 연수원장님 바쁘시지만 수행원 없이 사전 연락치 말고 불시 방문하시여 현장 체험 어떨까요?>

인천시민들이 인천광역시에 이런 사람들이었나 반문 하고 싶다.

이곳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무엇이 필요할까?

생각 할줄 아는 인천광역시교통연수원의 직원들이 같은 인천 시민이었으면 한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