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사회일반 이시각주요뉴스
한국마사회, 이태인 마주의‘돌콩’경주마 ‘두바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92년부터 마주로 활동한 한국경마 산 증인 ”경마에 대한 인식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돌콩의 이태인 마주

세계 최고 상금 130억 원이 걸린 ‘두바이 월드컵’ 결승에 한국 국가대표 ‘돌콩’의 출전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한국 최초 ‘두바이 월드컵’ 결승 진출을 기념하기 위해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4일(일) ‘돌콩’의 출정식을 개최했다.
 
‘돌콩’의 이태인 마주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돌콩’의 ‘두바이 월드컵’ 예선과 준결승 하이라이트 경주를 함께 시청했으며, 서울 제9경주로 ‘돌콩 두바이월드컵 선전 기원경주’를 시행하고 시상자로 이태인 마주가 참석해 출전 포부를 밝혔다.
 
결승전이 펼쳐지는 현지시간 30일(토) 이태인 마주는 두바이에서 직접 ‘돌콩’의 경기를 지켜볼 예정이다. 이태인 마주와 ‘돌콩’의 ‘두바이 월드컵’ 도전기를 들어보았다.

▶ 92년부터 마주로 활동하고 있어 현대 한국 경마의 역사를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동안 많은 경주마를 만나봤을 것 같다. ‘돌콩’은 어떤 말인지?
 
“‘돌콩’은 구입 당시 경매에 나온 말 중 체구가 작고 인기도 없었다. 애틋한 마음에 강하고 끈기 있는 경주마로 성장하길 바라며 이름을 ‘돌콩’이라고 지었다. 시골에서 보내온 콩 중에 아무리 짓이겨도 깨지지 않는 돌처럼 딱딱한 콩이 몇 알씩 섞여있는 것을 보면서 ‘돌콩’이란 이름을 떠올렸다. 결국 이런 명마로 성장해줘서 영광이다.”
 
▶ ‘두바이 월드컵’에 ‘돌콩’을 출전시키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한국 경마를 사랑하는 마주로서 세계에 우리 경마를 알리고 싶었다. 작년 한국의 국제경주 ‘코리아컵’에서 준우승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낸 ‘돌콩’이기에 해외 무대에서 국위선양을 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를 했는데, 실제로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 매우 뿌듯하다.”
 
▶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 있는지?
 
“주변의 만류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해외 원정은 장시간 비행이 말에게 무리가 가기도 하고, 세계 최강 경주마들이 모이는 ‘두바이 월드컵’은 상금 획득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었다. 또한 억대의 ‘두바이 월드컵’ 출전 등록료도 부담이 되었다.
 
하지만 마주로서 이런 명마를 보유하고, 세계 경마인의 꿈의 무대 ‘두바이 월드컵’에 설 수 있는 일이 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마사회가 해외 원정 입상 인센티브 등을 지원해준 것도 이번 도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 한국마사회는 ‘돌콩’을 위해 출정식을 개최했고, 결승이 펼쳐지는 한국시간 31일(일) 새벽 실시간 응원 이벤트도 계획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한 마음으로 ‘돌콩’을 응원하는 것을 보면서 마주로서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다.
 
“지난 준결승 때도 직접 두바이를 찾아 ‘돌콩’을 응원했다.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두바이의 경마 문화를 보니 느낀 점이 많았다. 국왕이 직접 경마 대회를 주도하고 온 국민이 레저문화로 경마를 즐기고 응원하고 있었다.
 
대한민국은 여러 운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스포츠 강국이다. 하지만 스포츠 중에서도 ‘왕의 스포츠’라고 하는 경마가 유독 소외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돌콩’이 ‘두바이 월드컵’에서 세계 유수의 경주마들과 대등하게 경쟁하는 모습이 경마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사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부탁드린다. “
 
<두바이 월드컵과 ‘돌콩’의 활약상>
 
‘두바이 월드컵’은 아랍 에미리트의 부통령 및 총리이자 두바이의 국왕인 셰이크 모하메드의 계획에 따라 1996년부터 시작되어, 23회째를 맞았다. 예선과 준결승, 결승으로 구성되어 매년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간 진행된다.
 
65개의 경주가 포함된 예선과 준결승 상금 총합은 1,267만 미국달러(한화 약 143억 원)로 세계 최대 규모다. 결승이 치러지는 현지시간 3월 30일(토)에는 9개 경주에 3,500달러(한화 약 394억 원)가 걸린다. 9개의 결승전 중 축제명과 같은 이름을 쓸 정도로 가장 주요 경주인 ‘두바이 월드컵(GⅠ, 2000m, 더트, 3세 이상)’은 총상금 1,200만 달러(한화 약 130억 원)로 세계에서 가장 높다.
 
한국마사회는 2016년, 2017년에 이어 올해 3번째로 ‘두바이 월드컵’ 원정에 도전했으며, 3회 만에 ‘돌콩’과 함께 결승 메인 경주에 출전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돌콩’은 3번의 예선전에서 6위, 3위를 거쳐 우승을 차지하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였으며, 준결승전에서 한국 경주마 역대 최고 국제 레이팅 110을 기록하며 PARTⅡ 경마 시행국 소속 경주마 중 유일하게 결승 메인 경주 ‘두바이 월드컵’ 진출권을 따냈다.

김원혁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