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국회도서관, 임시의정원 관인 영구 보존·기록물 온라인 콘텐츠로 구축홍창휴 여사, 김구 주석 선서 등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 44점 기증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은 지난 4월 10일 개최된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 기념식’에서 홍진(洪震) 의장의 손자며느리인 홍창휴 여사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전달한 임시의정원 관인과 개인 인장류 등 임시의정원 관련 기록물 44점을 국회도서관에서 기증받아 보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주요 기록물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회 주석 선서가 눈에 띤다. 1944년 4월 26일 국무위원회 주석으로 선출된 김구 선생이 충성을 다하여 조국광복과 민족부흥에 헌신할 것을 선서한 것으로, 선서인 김구 선생과 감서인(監誓人)으로 참여한 홍진 의장의 서명과 날인을 확인할 수 있다. 홍진 의장은 1944년 당시 김규식 부주석은 물론 이시영, 조성환, 황학수 등 14명의 국무위원이 선서할 때도 감서인 역할을 수행했음을 이번 기증기록을 통해 알 수 있다.

또한 임시정부 국무위원회 김구 주석의 사임서가 있다. 이 기록은 1943년 9월 1일 임시정부 국무위원회 김구 주석이 임시의정원 의장에게 보낸 것으로, 본인의 재주와 덕이 부족하여 중책을 맡기가 어렵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시 김구 선생은 조선민족혁명당(일명 ‘민혁당’)과의 갈등으로 주석직 사임을 발표하였으나 주석에 다시 복직하여 광복이 될 때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이끌었다.

이 밖에도 대한제국 법부(法部)에서 발행한 홍진 전(前) 검사의 변호사 자격 인가장이 있다. 1904년 법관양성소를 졸업한 홍진(본명:洪冕憙) 선생은 일제에 대항하는 의병에 대한 논고를 거부하고 검사직을 그만둔 후, 독립운동가를 변론하는 항일변호사로 활동한 인물이다. 법관양성소는 지금의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의 연원이며, 제1호 검사가 헤이그 특사인 이준 열사이고 2호 검사가 홍진 선생이었다.

국내 학계에는 처음으로 소개되는 기록도 있다. 홍진 의장이 이승만 박사에게 보낸 루즈벨트 서거 애도 전문이다. 이 전문은 1945년 4월 12일 미국 루즈벨트 대통령이 서거하자 홍진 의장이 이승만 박사에게 전보를 보내기 위해 작성한 초안이다. 같은 해 4월 16일 워싱턴 D.C.로 발송한 전보 영수증도 함께 기증되어, 당시 임시의정원에서 물품 구매나 지출 시 영수증까지 기록으로 남겨 보존했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홍창휴 여사는 “미국 뉴욕 주에 위치한 루즈벨트 대통령도서관에 당시 대한민국 임시의정원에서 보낸 조전문(弔電文)이 전시된 것을 보고 감회가 매우 새로웠다”는 소회를 밝힌바 있다.

이 기록들은 지난 1967년 3월 홍진 의장의 손자인 홍석주선생이 국회도서관에 기증한 자료에서는 제외되었던 것으로, 이번 기록물 기증은 임시의정원 100년 역사의 결락을 메우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도서관은 임시의정원 관인과 홍진 선생 인장류는 전통 방식의 ‘인장함’을 별도로 제작하여 영구적으로 보존할 것이며, 복제를 거쳐 이르면 내달부터 국회도서관 1층 홍진 임시의정원 의장 기념 전시실에 전시하여 일반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서류는 원본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디지털 사본을 제작하고, 학계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기록물 내용을 해제함으로써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과거의 역사를 지키고 복원하는 일을 더 이상 개인에게 맡겨서는 안 되며, 대한민국 의회정치의 100년을 맞는 지금이라도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홍창휴 여사께서 기증한 귀중한 사료는 대한민국 국회의 미래 100년을 견인하는 마중물이 될 것 이다”라고 밝혔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