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전북 지역구 의원들 ‘전북 제3금융중심지’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청와대와 민주당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문제를 정책적 접근이 아닌 정치적 논리로 무산
4월15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 12일 있었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에 반발하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 즉각 이행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지난4월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관영·김광수·김종회·박주현·유성엽·이용호·정동영·정운천·조배숙 의원 등은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2일 있었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에 반발하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 즉각 이행을 요구했다.

앞서, 12일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의 논의 결과 전북혁신도시를 제3의 금융중심지로 지정하기에는 전북의 기반 여건이 갖춰지지 않았다고 밝히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외에는 금융회사가 없고 전북도의 금융산업 관련 비전도 부족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에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대통령 공약사업이라 도민의 기대가 컸는데 결실을 맺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고 밝힌바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전북을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하겠다는 약속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일 뿐만 아니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져 있는 전북도민들과의 맹약”이라며 “전북도민들은 650조원을 운용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한 ‘전북 제3금융중심지’가 전북의 새로운 천년지대계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전통적 표밭인 전북보다는 내년 총선 전략지역으로 민심이 요동치고 있는 부산 경남지역의 반발을 의식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문제를 정책적 접근이 아닌 정치적 논리로 무산시켰으며,  준비 부족이라는 핑계를 대고 있지만 결국은 ‘이래도 저래도 어차피 부산 때문에 전주는 안 된다’는 결론을 미리 내놓은 것이라는 강한 의구심이 든다”며 “‘이도저도 어부전’이라는 우려했던 일이 결국 현실이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GM 군산 공장 폐쇄, 현대조선소 군산공장 가동 중단 등 전북현안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도 없고 반대로만 일관해 오고 있다”며 “이번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이러한 전북홀대를 상징하는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전북 경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의 여파로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관영·김광수·김종회·박주현·유성엽·이용호·정동영·정운천·조배숙 의원들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 철회 ▲‘부산 눈치 보기, 전북 홀대’ 청와대·민주당 사과요구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대선공약 즉각 이행 등을 요구했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