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사회일반 이시각주요뉴스
한국마사회28일 1등급 경주, ‘독도지기’의 7연승 도전!긴 휴양을 마친 ‘뉴시타델’의 복귀까지 관전 포인트 풍성
독도지기 경주마

[월간금융계 김원혁기자] 오는 28일(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 제10경주에서 경주마 ‘독도지기’가 7연승에 도전한다. 1등급 경주마들의 1800m 장거리 대결로, 산지와 성별, 연령까지 출전 제한이 없는 진검승부가 예상된다.

‘독도지기’와 함께, 질병으로 경주로를 떠났던 ‘뉴시타델’도 오랜만에 출사표를 던져 복귀전 성적이 경마팬들의 초미의 관심사다. 좋은 성적이 기대되는 출전마 5두를 소개한다.

▶ 독도지기 (수, 4세, 한국, R89, 송문길 조교사, 승률 77.8%, 복승률 88.9%)

지난해 4월부터 6번 출전해 모두 승리했다. 출전 경주 거리가 1200m~1800m까지 다양해 거리에 상관없이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3월에 이번 경주와 동일한 거리인 1800m 경주에서 4마신의 큰 차이로 승리했다. 1등급 경주는 처음이라는 점이 변수다.

▶ 뉴시타델 (수, 5세, 미국, R109, 배휴준 조교사, 승률 46.2%, 복승률 69.2%)

3세마 시절에 현재 서울 경마 최강자인 ‘청담도끼’, ‘돌콩’과 라이벌로 꼽히는 대형 신예였다. 2017년에 4연승 성공, ‘KRA컵 클래식(GⅡ)’에서 준우승 등 상승세를 이어가다 지난해 9월 왼쪽 앞다리 질병이 발견되었다. 이번 경주가 약 6개월의 긴 휴식 후 복귀전이다.

▶ 오피세븐 (수, 4세, 미국, R101, 김대근 조교사, 승률 42.9%, 복승률 57.1%)

2017년 ‘농협중앙회장배’ 준우승을 차지한 슈퍼루키이다. 데뷔 9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1등급으로 올라섰다. 승급 후에도 활약을 이어가며 5번의 1등급 경주에서 순위상금을 획득했지만 올해 3월 경주에서 처음으로 하위권 성적을 받았다. 이번 경주로 설욕에 나선다.

▶ 위너골드 (수, 4세, 미국, R109, 우창구 조교사, 승률 53.3%, 복승률 66.7%)

데뷔 후 15번 출전해 1번 빼고 모두 순위 상금을 획득했다. 직전 경주 5번을 모두 1800m 이상 경주에 도전하며 장거리 감각을 키워와 실력 발휘가 기대된다. 출전마 중 가장 높은 부담중량 58kg을 배정받은 점이 다소 불리하다.

▶ 강토마 (거, 4세, 한국, R101, 정호익 조교사, 승률 57.1%, 복승률 78.6%)

직전 3회 수득상금이 약 1억 5천만 원으로 출전마 중 가장 높다. 지난해 12월부터 1등급 경주에 도전하고 있으며 우승 2번을 포함해 모두 3위안에 들었다. 특히 1800m 경주는 4번 출전하여 2번 우승, 2번 준우승을 차지해 해당거리 복승률이 100%다.

김원혁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