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신용현 의원, ‘2019 동일임금의 날 제정을 위한 토론회’ 개최우리나라 남녀임금격차 34.6%, 16년 째 OECD 회원국 중 꼴찌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  여성가족위원회)과 미래여성네트워크역사여성미래한국YWCA연합회행동하는여성연대가 공동 주최하고한국YWCA연합회가 주관하는 ‘2019 동일임금의 날 제정을 위한 토론회여성임금차별 실태와 해소 방안이 오는 22(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우리나라 남녀임금격차가 34.6%(2017년 7월 기준)로 OECD 회원국 중 꼴찌를 기록하고 있는 현실에서 남녀 임금 격차 해소의 근본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본 토론회는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여성노동연구센터 부연구위원이 성별 임금 격차 현황과 시사점배진경 한국여성노동자회 대표가 불법과 관행구조와 개인사이 노동현장 성차별 실태를 발제할 예정이다

이어 이광재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 성평등노동팀장과 조양민 행동하는여성연대 운영대표김예리 서울YWCA 여성운동국 부장김예지 한국YWCA연합회 성평등위원회 청년위원이 패널로 참여해 성평등 임금공시제의 취지와 기대효과동일임금의 날 법제화를 위한 노력, YWCA 동일임금의 날 운동현장노동시장 진입부터 성차별을 경험하는 여성청년의 현실 등을 주제로 토론이 이어진다.

신 의원은 우리나라 남녀임금격차는 16년 간 OECD 회원국 중 부동의 1라며 이런 차별이 오랜 기간 지속되는 이유는 기존 법제도만으로 문제 해결이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 남녀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최근 국제사회 흐름은 보다 적극적이고 다차원적인나아가 강제적인 수단을 도입하고 있는 추세라며 우리나라 역시 남녀 임금 격차를 줄이기 위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고 공감대를 확산할 수 있는 과감하고 근본적인 법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신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우리나라 남여 임금 격차 실태와 과제를 확인하고동일임금의 날 지정 및 남녀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제도개선을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 의원은 2017년 3월 성별임금공시와 동일임금의 날 지정을 요지로 하는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올 3월 여성가족부가 동일임금의 날을 지정해 기념토록 하는 양성평등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남녀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