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문화.행사 핫이슈
인천시, 평화도시로의 힘찬 항해 시작!「평화의 섬 선포식」및「그리운 금강산 평화음악제」개최, 접경지역인 서해5도와 강화, 평화의 섬으로 선포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6월 1일 평화도시를 지향하는 인천에서‘평화도시 인천’을 함께 만들어가기 위한 특별한 행사로 인천 강화 평화전망대에서「평화의 섬 선포식」및「그리운 금강산 평화음악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인천, 경기, 강원 대상 DMZ 생태·평화관광 활성화 국비 지원 사업으로, 작년 4·27 남북정상회담 및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비무장지대 본연의 평화적 기능을 복원하고, 생태 및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세계 유일의 평화관광지로서의 브랜드를 구축해 접경지역을 지역 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육성하고자 평화관광 콘텐츠 개발 및 활성화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북한 접경지역인 서해5도(백령도·대청도·소청도·연평도·소연평도와 인근해역)와 강화(교동도 포함)를 평화의 섬으로 선포하는 「평화의 섬 선포식」과 탈북민, 장애인, 어린이, 성악가, 대중가수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가 출연하는「그리운 금강산 음악제」가 준비되어있다.

과거에는 북한과 가까이 있다는 지리적 이유로 불안과 두려움의 이미지가 있던 접경지역을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을 선도해나가는 지역으로 탈바꿈해 나가고자 하는 염원을 담아, 인천시는 접경지역인 서해5도(백령도·대청도·소청도·연평도·소연평도와 인근해역)와 강화(교동도 포함)를 평화의 섬으로 선포한다.

선포선언에서는 남북화해와 서해평화협력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그간 인천의 노력과 앞으로의 비전을 제시하고, 접경지역이라는 지리적 약점을 평화관광으로 승화시켜 나가기 위해 유일무이한 생태·평화관광 자원들을 간직한 서해5도(백령도·대청도·소청도·연평도·소연평도와 인근해역)와 강화(교동도 포함)를 시민들의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아 평화의 섬으로 선포함으로써 인천이 남북 간 교류를 선도해나가고자 하는 메시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평화의 섬 선포식 이후에는 그리운 금강산 평화음악제가 이어진다.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함께 평화를 염원하며 공연하는‘평화 컨셉의 스토리’가 있는 음악제로, 가곡‘그리운 금강산’의 작곡가인 강화 출신의 작곡가 최영섭 선생님을 모시고‘그리운 금강산’을 피날레로 모든 가수들과 관객들이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함께 부를 예정이다.

주요 출연진은 강화 출신 테너‘윤서준’, 탈북 팝페라 가수‘명성희’, 세계적인 바리톤 성악가‘김동규’, 한국대중음악상 공로상을 수상한 ‘양희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평구립소년소녀합창단과 평화를 연주하는 첼리스트 배범준의 협연을 통해 행사의 포문을 열 예정이다.

특히, 선포식에 앞서, 남북 간 문화교류의 역할이 기대되는‘은율탈춤’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은율탈춤은 중요무형문화재 제61호로 황해도 은율지방에서 전승되어 6.25 때 인천으로 내려온 연희자들에 의해 복원되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에 전수회관을 두고 인천을 중심으로 전수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선포식과 음악제는 인천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행사로,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참여단을 모집하여 온·오프라인 사전홍보와 행사당일 관람객 운영 및 체험부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를 더욱 의미 있게 빛내주실 실향민과 탈북민, 참전용사 등도 사전에 초청하여 모실 예정이다.

특색 있는 체험도 기다리고 있다. 강화의 특산품인 소창에 평화메시지가 각인된 도장을 찍어 직접 평화의 손수건을 만들어보는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교동의 옛 모습을 재현한 포토존을 배경으로 옛날 교복을 입고 학창시절을 회상하며 찍은 즉석사진으로 추억을 간직할 수 있다. 강화 상인회와 함께 먹거리부스를 구성하여 강화 대룡시장에서 맛볼 수 있는 들깨강정, 찹쌀꽈배기 등을 행사장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인천시는 행사에 참가하고자 하는 시민들이 편리하게 행사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시티투어버스(강화 역사투어)와 연계한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관심 있는 시민들은 인천관광공사에 사전 신청(032-899-7453)을 통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행사장 내 주차혼잡 방지를 위해 개별이동 차량들은 강화고인돌체육관 주차장 이용을 권장하며, 이동 편의를 위해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행사장인 평화전망대까지 15분 간격으로 셔틀을 운행할 예정이다.
(12:30∼14:30 강화고인돌체육관 → 평화전망대, 16:30∼17:30 평화전망대 → 강화고인돌체육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평화의 섬 선포식과 그리운 금강산 평화음악제를 계기로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인천을 찾아 평화의 가치를 되새기고, 아울러 인천의 매력을 마음껏 느끼시고 가시길 바란다.”면서, “인천 시민들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을 하나로 모아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를 이끌어가는‘평화도시 인천’을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6월 1일 토요일 인천 강화 평화전망대에서 개최되는「평화의 섬 선포식」및「그리운 금강산 평화음악제」는 6월 3일 월요일 오후6시에「MBC 생방송 오늘 저녁」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