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행정 이시각주요뉴스
인천시 개별공시지가 4.63% 올라… 5. 31. 결정·공시부평구 6.31%, 남동구 5.31%, 강화군 4.99%

인천광역시 10개 군․구는 2019. 1. 1.기준으로 조사한 623,841필지 개별공시지가를 5. 31. 다 같이 결정ㆍ공시한다.

올해 인천의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4.63%로 올라 지난해(4.57%)에 비해 0.06%p 더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가총액은 지난해 300조보다 10조가 늘어난 약 310조원으로 특광역시 중 서울시 다음으로 높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평구가 부평역 후면 공동주택 신축과 부평동일원 오피스텔 등 주택수요 증가에 힘입어 6.31% 올랐다.

뒤를 이어 남동구는 구월, 간석, 만수동 등의 원도심 지역은 정비구역 외의 지역을 중심으로 소규모 다세대주택 및 도시형생활주택, 주거용 오피스텔 등의 신축이 활발해지면서 꾸준히 증가하여 5.31% 상승하였다.

개별공시지가가 제일 비싼 땅은 지난해와 같이 부평구 문화의 거리에 있는 부평동 199-45(금강제화빌딩)로 12,150천원/㎡이며, 아파트는 연수구 송도동 9-6(웰카운티송도3단지)가 2,968천원/㎡이다.

강화군에서는 군청 앞 도로변 경인일보가 있는 관청리 170-4가 2,657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옹진군은 영흥파출소 옆에 있는 영흥면 내리 8-17이 868천원/㎡으로 최고지가다.

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건강보험료 산정 등 복지행정과 재산세 등 조세와 부담금의 부과 기준, 불법건축물 이행강제금 산정 등 약 61개 분야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지가는 국토교통부“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홈페이지와 군․구 개별공시지가 담당부서 등에서 7월 1일까지 열람할 수 있으며 조사·산정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군구에 문의하면 된다.

결정한 지가에 이의가 있으면 7월 2일까지 이의신청서를 군․구에 직접 제출하거나 팩스·우편 등으로 보내면 군․구는 30일 이내에 이를 다시 조사한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