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ㆍ인터뷰 이시각주요뉴스
6·25전쟁 제69주년 행사 개최노병은 살아 있다. 그래서 그들의 추모관은 없다.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 부평구 지회(지회장 백옥현)는 부평 호텔 켄벤션 웨딩홀에서 6.25전쟁 69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광복회 인천시지부 부평구 지회(지회장 김인상),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인천시지부 부평구 지회(지회장 조종완),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인천시지부 부평구지회(지회장 이강덕),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지회장 김수한),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 인천시지부 부평구지회(지회장 박승호), 대한민국고엽제 전우회 인천시지부 부평구지회(지회장 김윤중), 대한민국월남전참전자회 인천지부 부평구지회(지회장 권묘안),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인천시지부 부평구 지회(지회장 김원회), 및 각 보훈 단체 그리고 인천시 부평구청장(차준택), 부평구의회(의장 나상길)을 비롯한 다수의 의원과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 현역 군인으로서 507 여단장(대령  김완섭 )등  약 300여명의 6.25참전용사가 참석한 가운데 경건하게 진행됐다.

69년이란 시간이 흐른 지금 인천시 부평구에 생존하고 계신  6.25 전쟁 참전용사는 약 970여명이시며 평균 연세 90세로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정부에서나 지자체 등에서는 이분들을 위하여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 할 뿐이다.

그 세대가 아닌 본 기자도 여기 생존해 계신 노령의 참전용사들께서 계시었기에 이글을 쓸수있구나를 지금, 오늘은 생각을 하나 69년전의 아픔을 잊어가고 있음을 피부적으로 느끼고 이렇게 될수 밖에 없는 사회적 모순이다라고 할수 뿐이 없음을 개탄한다.

반면 이리 연로들 하심에도 불구하고 현 젊은 세대 및 학생들이 6.25전쟁에 대한 상식이 많이부족하다며  전쟁의 참혹함과 평화의 소중함과  국력과 국방강화의 필요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평화통일에 중요성을 알리는데 남은 여생을 바치고자 초.중.고및 대학생을 대상으로6.25전쟁 바로 알리기교육을 매년 진행하며 내리 사랑을 아낌없이 주고 계시다.

<.6.25 참전유공자회제공 : 인천세일고등학교>

그러나 시대적 배경 때문인지 학교 섭외에 있어서 많은  애로사항이 있다며, 최근 역사의 일부분이니, 많은 학교에서 6.25 바로 알리기교육에 적극 참여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고 했다.  

차준택 부평 구청장은 인사말에서 나라를 위해 꽃다운 젊음을 조국에 바친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전쟁의 상처를 몸과 마음에 안고 살아오신 6.25참전 용사와 가족을 잃고 슬픔과 그리움의 세월을 보내온 전몰군경미망인과 유가족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하였다.

이날 행사에서 정유섭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인사말 도중 6.25노래를 선창하자 참석하신 참전용사들께서 일제히 합창하시어 완창하며 당시의 전쟁으로 인한 비극과 회한을 표현하여 참석자들을 숙연하게 하였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하반기에 한반도 평화·안보의식 고취를 위하여 보훈가족  약 900명을 대상으로 ‘백령도 안보 현장’을 견학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며, 하반기 조직개편에 전국 최초로 보훈 전담부서인 보훈과를 설치하여,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에 대한 명예를 높이고 예우를 강화하는 정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