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시각주요뉴스
다른 사람의 씀씀이에 신경 쓰지 말자“당신에게 필요치 않은 것: 꼭 필요하지 않은 곳에 연간 약 18,000달러를 쓰고 있는 미국인들

몇 달 전에 “USA Today” 지에  “당신에게 필요치 않은 것: 꼭 필요하지 않은 곳에 연간약 18,000달러를 쓰고 있는 미국인들(You dont need that: Average American spends almost  $18,000 a year on nonessentials)”(원문은 아래 링크 참조)이란 글이 실렸다.
https://www.usatoday.com/story/money/2019/05/07/americans-spend-thousands-on-nonessentials/39450207/​

자기 씀씀이를 부끄러워하는 이들의 엄청난 클릭을 이끌어냈고, 앞으로도 더 많은 클릭이 일어날 것 같다. 다음이 글의 요지다.​

  • 스타벅스는 돈 낭비다. 폴저스 커피(미국에서 가장 싼 커피)를 마셔라
  • 점심을 사 먹는 것은 돈 낭비다. 어제 남긴 음식을 먹어라.
  • 책 구입은 돈 낭비다. 도서관에 가라.
  • 아마존 프라임은 돈 낭비다. 근처 매장에 가라.
  • 애플 컴퓨터는 돈 낭비다. 휴렛 팩커드를 사라.
  • 월세는 돈 낭비다. 집을 사라.
  • 펠로톤(헬스용 실내 자전거)은 돈 낭비다. 밖으로 나가라.
  • 레인지 로버는 돈 낭비다. 혼다를 리스하라.
  • 롤렉스는 돈 낭비다. 태그 호이어를 사라.
  • 농구 팀은 돈 낭비다. 자선 단체에 기부하라.

이 글을 읽고 “내 생각은 달라.”라고 생각할 수 있다. 물론 당연하다. 하지만 문제는 그것이 아니라, 이 모든 것이 개인의 취향에 달려있다는 것이다. 개인의 취향을 쓸데없이 구분할 필요는 없다.​

“애플 노트북은 그렇게 비싸게 주고 살 가치가 없다.”는 자신의 의견이다.​

“나라면 돈을 더 주고 노트북을 사고 싶지 않다.”는 개인적인 취향이다.​

“나는 사람들이 애플 노트북에 돈을 낭비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반값이면 같은 성능의 다른 노트북을 살 수 있는데 말이다.”는 다른 사람의 씀씀이를 신경 쓰는 것이다.​

제프 베조스가 아닌 이상, 우리의 씀씀이는 모두가 타협의 산물이다. 앞으로 더 많이 일할 요량이면 오늘 더 많이 쓸 수도 있다. 또는 좀 더 일찍 은퇴하고 싶다면, 오늘 더 적게 쓸 수 있다. 이 모두가 개인적인 결정이다.​

다른 사람들의 씀씀이 바라보는 방식은 현재 자신의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25살에 낭비라고 생각했던 것이 35살이 되면 달라지고, 45살이 되면 또 달라질 것이다.​

적당한 씀씀이란 없다. 유일한 법칙이 있다면, 저마다 다 조금씩 다르다는 것이다.​

자료 출처: The Irrelevant Investor, “Stop Counting Other People’s Money”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