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지방자치
제천시, 박달재 인근 '자작나무 명품 숲' 조성 박차약 10ha 규모 자작나무 조림으로 이국적 경관 조성
[사진 = 제천시]

[월간금융계 권지나 기자]=제천시는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박달재 인근 시유림(백운 평동리)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을 추진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이에 시는 올해 입목벌채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국·도비를 지원받아 약 10ha규모로 3만 그루의 자작나무를 조림한 후 3년까지 풀베기 등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작나무는 강원도 못지않게 추운 제천에서 잘 자랄 수 있는 나무로 북한의 산악지방을 시작으로 멀리 시베리아까지 추운지방의 대표적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자작나무는 불을 붙이면 잘 붙고 오래타서 북부 지방 일반백성들이 주로 땔감으로 사용했으며, 탈 때 나는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자작나무란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자작나무는 최근 들어 이국적인 느낌에 경관이 수려하여 관광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강원도 이남에서는 제천이 거의 유일하게 자작나무숲을 조성할 수 있어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적 명소의 명품 숲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산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산림의 공공성 강화뿐만 아니라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