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획ㆍ인터뷰
NH농협은행 사회공헌 1위 은행

   

 

NH농협은행(행장 신충식)이 2011년 최고의 사회공헌은행으로 밝혀졌다.

전국은행연합회에서 지난 17일 발표한 ‘2011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이 작년
한해 1,236억원의 사회공헌활동비를 지출해 최고의 사회공헌은행으로 나타났다. NH농협은행은 지난 해 지역사회·공익 분야에 674억원, 학술·교육 분야에 254억원, 메세나·체육 분야에 135억원, 환경분야 5억원, 글로벌 분야 24억을 지출했으며, 서민금융 부문에도 144억원을 지출했다.

연합회가 보고서를 처음 발간한 2006년부터 작년까지 사회공헌활동비 합계에서도 농협이 단연 1위를
달리고 있다.

농협은 지난 6년 동안 약 6천 억원 가량을 사회공헌활동비로 사용했다. 한해 평균 약 1천억원을 사회공헌에 사용한 셈이다.

 NH농협은행은 농업인과 서민을 위한 서민은행으로서 사회공헌활동 역시 농업인과 저소득층, 영세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투자활동에도 적극적이다.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기부 및 투자활동, 농촌지역 인재육성을 위한 장학금 지원, 지역 문화행사, 농산물 축제, 스포츠 행사에 대한 후원활동이 제일 활발하다.

‘NH행복 채움회’, ‘농가희망봉사단’등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봉사단이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주도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수시로 성금을 모금하고 자원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농촌지역과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농업인 등 사회적 약자 지원

NH농협은행은 의료혜택이 부족한 농촌지역 주민을 위해 대학병원과 협력해 매년 농촌 무료의료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작년에만 총 36회, 4만5천여 명의 주민들에게 의료혜택을 주었으며, 올해는 그 규모와 대상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농업인 및 저소득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 지원에도 앞장서고 있다. 장학생을 직접 선발하는 한편, 지역사회 장학재단과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매년 수백어원의 장학금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소외된 독거노인들의 행복 채우기에도 적극적이다. 2008년부터 농촌지역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한 ‘농촌 어르신 말벗 서비스’는 농협만의 특화된 우수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콜센터 상담사 1,300여명이 홀로 거주하는 노인들에게 매주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고 생활정보를 전달하는가 하면, 보이스피싱과 같은 금융사기에 대한 대응법도 알려주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NH행복 채움회’등 임직원 봉사단이 수시로 농촌지역 일손돕기와 사회복지시설 봉사활동 등 을 펼치고 있다.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독거노인과 조손가정 들을 찾아가 쌀과 김치, 연탄 등 생필품을 전달하고 오래된 집을 고쳐주는 활동도 활발히 진행중이다.

지난 3월에는 신충식 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5천여명이 청계산, 관악산, 북한산, 전국 주요 등산로에서 자연보호활동 및 환경보호캠페인 등을 펼쳤고, 4월부터는 농번기를 맞아 전국 1천여 사무소 직원들이 휴일도 반납한 채 인근지역 농가를 방문해 일손 돕기에 한창이다.

   

서민 금융지원, 총 694억원 출연

NH농협은행은 서민금융 지원을 위해 휴면예금 관리재단과 협약을 맺고 2011년 100억원을 출연하는 등 2008년부터 총 694억원을 출연해 서민과 소외계층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신용이 낮아 금융혜택에서 소외되기 쉬운 서민과 영세 개인사업자 및 중소기업이 필요한 자금을 원활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도 앞장서고 있다. ‘희망홀씨대출’, ‘NH전환대출’, ‘채움 일자리 플러스론’ 등의 대출 상품을 출시하여 각종 우대 혜택을 주고 있다.

개인사업자에게 창업자금과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행복채움 프랜차이즈론’을, 자금조달이 어려운 농식품 기업을 위한 농협만의 특화상품인 ‘행복채움 농식품기업 성공대출’을 출시해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 NH농협은행은 공익기금을 조성하는 금융상품도 다양하게 판매하고 있다. 공익상품 판매를 통해 판매액의 0.1% 가량을 기금으로 조성하여 농촌지역 발전 및 소외계층 지원에 전액 사용하고 있다.

주요 상품으로는 법무부와 함께 법률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법사랑 통장’ 자연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자연과 더불어 예금’, ‘행복한 대한민국 통장’, ‘독도지킴이 카드’ 등 다양한 공익상품이 판매중이다.

수익은 농협중앙회를 통해 국내 환원

NH농협은행의 자체적인 사회공헌활동 금액과는 별도로 농협은행 수익의 대부분도 배당금과 명칭사용료의 형태로 매년 수천억 원이 농협중앙회로 환원되어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사용된다.

이 자금은 농업인 지도 및 교육, 농촌지역 인재육성 및 다문화가정 지원, 고령 농업인 지원 등 농업인 실익 재원으로 쓰이고 있다.

특히 2004년 설립한 농협재단은 작년 2월 서울 우이동에 411억원을 들여 5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농협장학관을 개관했다. 서울로 유학 온 농업인 대학생 자녀들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주거생활을 지원하는 기숙사이다. 학생들은 1년에 50만원의 비용만 내면 숙식이 해결되어 큰 인기이다.

이 밖에 농촌 결혼이민 여성 모국 방문, 초등학교 도서 보내기 운동, 농촌 학생 교육캠프 운영 및 명문대학 탐방, 난치성 희귀 질환 환자 무료수술 등의 사회공헌 사업에 농협은행의 수익금이 사용되고 있다.

올해 3월 농협중앙회 금융사업부문이 분리되어 재탄생한 NH농협은행은 2012년을 사회공헌활동 재도약의 원년으로 정하고, 나눔경영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지난 50년 역사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최고의 사회공헌 은행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상생과 협력의 공익기관, 지역사회 발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사회공헌기업으로 국민들에게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월간금융계  webmaster@fnnews21.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간금융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