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민병두 의원 “거래소 인가제, 시기상조”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7일 오후 서울 해시드 라운지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정부, 기업, 국민이 함께하는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서 국회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인가제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와 관련해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에 라이선스를 주는 것은 코인과 관련 산업 자체를 인정하는 꼴”이라며 “그렇게 되려면 백서(투자설명서)에 대한 자체 심사 등 전제되는 게 다 열려야 해 라이선스부터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내 미디어 뉴스1은 “민 의원은 여당 내에서도 친암호화폐 인사로 분류된다”며 “민 의원의 발언은 인가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법적기준 마련이 선행되어야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영춘 국회의원, 이헌재 여시재 이사장(전 경제부총리),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해시드 김서준 대표, 테라 신현성 대표,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가 참여했다. <출처 : RealTime Crypto News(COINNESS KOREA)>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월간금융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