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문화ㆍ행사 이시각주요뉴스
차(茶)의 한류 국제차문화대전 개최우리 전통 茶의 대중화와 茶상품개발과 문화콘텐츠의 산업화와 세계화

명원문화재단(이사장 김의정)은 우리 차의 대중화와 우리 차문화 콘텐츠의 세계화를 꾀하기 위해 지난8일 서울 코엑스 B홀에서 2019명원세계차박람회를 개최했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차입문에서부터 고수들의 정보교류까지 고르게 누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우리 녹차에서부터 해외의 명차를 접하고, 차 만들기부터 음용까지 차 문화 전반을 다룬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는 선진 차문화를 벤치마킹하고 생소한 타국의 차를 소개하기 위해 세계의 주요 차협회 협회장을 대거 초청했다.

자유한국당 주호영의원이  2019명원세계차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행사장을 둘러보고있다.

 이날 명원문화재단은 덴마크차협회 회장, 유럽차협회부회장 알렉시스 카에, 영국차협회 회장 섀론 홀 박사, 캐나다 차협회장 샤브남 웨버, 하와이 화산다원 대표 및 하와이차협회 이사 에바 리, 호주티마스터즈 대표 셰린존스톤, 중국농업국제합작촉진회 차산업위원회 비서장 웨이유 등을 박람회에 초대해 ‘월드 티 포럼’을 열었다.

경북 성주에서  2019명원세계차박람회에 참가한 곡천 박보성 도예가 부부가 전시부스에서 환하게 웃고있다.

 이들 국내외 차 전문가들이 ▲덴마크 왕실차문화 ▲영국차산업현황과 추세 ▲캐나다 차 선호 추세 ▲하와이 화산차의 특징과 시음 ▲아이스 블렌딩 티 ▲중국 블렌딩차 현황 ▲한국 블렌딩차 현황 등의 특강을 펼치고, 한국의 다인들은 차문화·산업의 견문을 넓히는 한편, 우리 차 수출 방향을 모색했다. ‘차는 따뜻한 것’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다양한 아이스 블렌딩 티를 소개하고 블렌딩 티 추세를 돌아보는 포럼도 열렸다.

명원세계차박람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양적, 질적 발전을 이루고 있다. 지난해 박람회에는 150여 개 부스가 참가하고 나흘간 6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역대 최대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올해 박람회에서는 박람회 프로그램 최초로 제1회 대한민국 차 인성교육대회를 연다. 명원문화재단은 국가가 인정한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차와 다도를 청소년 인성교육의 매개로 응용했다. 이에 관련 국내외 인성 전문가와 차인성교육의 사례를 나누고 청소년들의 바른 인성 함양에 기여하기 위해 인성교육대회를 신설했다.

풍성한 볼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눈을 끄는 것은 한국현대도예전 보듬이 전시회. ‘보듬이’는 ‘두 손으로 보듬어 안는 찻그릇’이라는 뜻으로, 흙·물·불·가마·땔감으로 만든 우리 찻그릇에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아 선보인다. 여기에 해외전문가의 찻그릇 수리체험전도 함께 열려 깨진 도자기를 복원하는 방식을 터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개막식에서는 다섯 방위의 신들에게 보호를 발원하며 차를 올리는 전통 ‘오방다례’가 펼쳐지고, 궁중해서 행해지던 ‘궁중생활다례’도 폐막식 공연으로 무대에 올랐다.

박람회 기간 중 하루 2차례씩 전통다례체험관이 운영되고, 차나무를 증정하는 깜짝 이벤트도 준비됐다. 찻자리의 아름다움을 예술의 경지로 승화시킨 ‘월드티아트콘테스트’는 벌써부터 다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해 박람회의 인기 코너였던 얼리버드 및 경품추첨이 올해도 진행되며 다양한 상품이 준비되어 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차 향기를 따라서 코엑스로 오시라. 차와 함께하는 힐링의 장, 2019명원세계차박람회는 오는 11일까지 차인들을 기다리고 있다.

김충구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