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시각주요뉴스
"벤저민 그레이엄의 투자 원칙" 오늘날에도 통한다.

시장이 성질을 부리기 시작할 때면 언제나 벤저민 그레이엄의 조언을 명심하는 것이 가장 좋다.​

가치 투자와 포트폴리오 구성에 대한 그레이엄의 조언이 한 물 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투자에서는 다른 무엇보다 펀더멘탈 분석과 위험에 중점을 두라는 조언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통한다고 할 수 있다.​

실제, 투자에 대한 다른 어떤 것보다 이 조언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레이엄은 1929년 시장이 대폭락하기 직전 투자를 시작했으며, 그래서인지 그의 전반적인 투자 스타일은 위험을 줄이고, 자본을 보호하는 데 중점을 두는 것이었다. 그는 시장이 아무리 나빠지더라도, 결국에는 수익으로 끝날 수 있기를 바랐다.

그는 “증권 분석”과 “현명한 투자자”를 통해, 위험을 줄인다는 것은 언제나 장부가치 대비 크게 저평가된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는 주식을 중심으로 투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 전략은 성장주가 가치주보다 더 나은 성과를 보이기 시작한 1980년대 중반과 90년대 초까지 훌륭한 성과를 기록했다. 그러한 추세는 금융 위기 이후 더욱 강화되었다. 성장주가 가치주를 밀어냈으며, 시장에서 가치 투자 기회를 찾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누구나 인터넷을 통해 기업의 재무 정보를 알 수 있게 되면서, 모든 이들이 쉽게 초-저평가된 주식을 찾을 수 있게 되었다. 그 결과 가치 투자 기회가 사라져가고 있다.​

그레이엄의 투자 원칙

저평가된 주식을 찾으라는 그레이엄의 조언이 구식이긴 하지만, 그의 투자 원칙은 시대를 초월한다.​

그의 세 가지 주요 투자 원칙은 모든 투자 전략의 기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 항상 안전 마진을 확보하고 투자하라. 투자자들은 주식의 내재 가치를 추정하고, 그에 비해 크게 할인된 가격으로 매수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그레이엄은 장부 가치를 기준으로 내재 가치를 추정했지만, 기업의 현금 흐름이나 매출을 기준으로 삼아도 좋다. 투자자 자신에게 더 적합한 척도를 사용하는 바람직하다. 안전 마진을 확보하게 되면, 시장이 해당 주식의 적정 가치를 재평가하게 될 때 수익을 올릴 수 있으며, 계획대로 되지 않아도 손실 위험이 그다지 크지 않게 된다.​
  2. 변동성에 대비하라. 시장 또는 그레이엄의 표현대로 미스터 마켓은 불확실하고 변동이 심한 야수다. 미래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누구도 알 수 없는 것이므로, 이 사실을 받아들이고 그에 따라 투자하는 것이 최선이다. 시장 변동성에 대비하고, 변동성을 활용해야 한다. 오랜 강세장 동안에는 이 영원한 투자 원칙을 잊어버리기가 쉽다.​
  3. 자신을 알라. 그레이엄은 자신이 어떤 투자자인지 아는 것이 투자의 필수라고 믿었다. 스스로 주식의 가치를 평가할 시간과 능력이 있는 투자자라면,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서도 된다. 하지만 시간이 없고, 주식을 평가하는 데 필요한 기술이 없다면, 수동적이거나 “방어적인” 접근 방식을 따르는 것이 좋다. 그레이엄은 시장 변동성을 극복할 수 없는 투자자라면 방어적인 포트폴리오 구성을 권했다.​

그레이엄의 이 3가지 투자 원칙은 어떤 투자 전략이라도 그 기초로 삼아야 한다. 이 조언을 따르게 되면, 초-저평가된 주식에 투자자 자신이 편하게 감수할 수 있는 위험 수준으로 투자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그레이엄의 조언에 따라 대비를 해두면, 현재 시장이 보여주는 것 같은 변동성을 십분 활용할 수 있다.​

지난 90년 동안 세계는 크게 변했지만, 주식 시장은 여전히 ​​불확실한 야수다. 이 점에서 그레이엄의 조언은 1930년대와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충분히 통한다고 할 수 있다.​

자료 출처: Rupert Hargreaves, “Benjamin Graham’s Investment Principles Are Still Relevant Today”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

암호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기사 및 사진  코인프레스 제공)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