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우리은행, '인터넷뱅킹 통한 전화신규 서비스' 실시인터넷뱅킹 통해 상담원 전화신규 요청 기능 신설

[월간금융계 김수지 기자]=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영업점 방문없이 은행 상담원을 통해 예적금 상품 신규가 가능한 ‘인터넷뱅킹을 통한 전화신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인터넷뱅킹을 통한 전화신규 서비스는 우리은행 인터넷뱅킹의 금융상품 메뉴에서 이용 가능하며, 전화신규 예약은 고객이 인터넷뱅킹을 통해 전화가입을 신청한 날을 포함해 3영업일 이내에 가능하다.

또한 고객은 예약일에 우리은행 스마트마케팅센터 상담원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원하는 상품에 가입할 수 있으며, 기존에 가입한 예적금 상품이 만기가 된 경우에는 만기해지와 함께 새로운 상품으로 신규 가능하다.

현재 전화신규가 가능한 상품은 우리SUPER 주거래예금 등 거치식예금 5종, 스무살우리적금 등 적립식예금 4종, 주택청약종합저축 등으로 서비스 가능한 상품은 지속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인터넷뱅킹을 통한 전화신규 서비스는 인터넷뱅킹에 가입된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우리은행 입출식 계좌를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인터넷뱅킹을 통한 전화신규 서비스 시행으로 상품에 대한 정확한 상담을 원하지만 은행 방문이 어려운 고객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스마트뱅킹에도 본 서비스를 추가하고 신규 가능한 상품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지 기자  fn66@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