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 · 산업유통
LG전자-풀무원식품, 국내 첫 클라우드 기반 간편식 자동 조리 서비스 선봬디오스 광파오븐 최적의 방법으로 풀무원 간편식 자동 조리

LG전자와 풀무원식품이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집에서 즐기는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LG전자는 25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SIGNATURE KITCHEN SUITE) 논현 쇼룸에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편식 자동 조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오른쪽)와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왼쪽)이 협약서에 들고 있다 ⓒ풀무원식품

이날 행사에는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사는 ▲스마트 가전에서의 HMR 제품 인식 및 최적 조리에 대한 기능 개발 및 협력 ▲ThinQ 플랫폼을 활용한 커머스 분야의 협력 ▲양사 시너지를 활용한 마케팅 분야의 협력을 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으로 LG 씽큐(LG ThinQ) 앱과 클라우드 서버를 연동해 고객이 별도로 조작하지 않아도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 제품은 와이파이(Wi-Fi)를 탑재한 광파오븐 전 모델이다.

예를 들면 고객이 씽큐 앱의 카메라로 풀무원식품 간편식의 포장지 앞면을 촬영한 다음 스마트폰 화면의 조리하기 버튼을 누르면 조리 시간, 조리 온도 등의 정보가 클라우드 서버에서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전송된다. 이후 고객이 광파오븐에 간편식을 넣고 시작 버튼을 누르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간편식을 조리한다.

LG전자와 풀무원식품은 9월부터 핫도그, 만두, 죽 등 총 18개 품목을 대상으로 자동 조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양사는 매월 정기적으로 서비스 대상 식품을 확대하고 향후에는 씽큐 앱을 사용해 식품 쇼핑까지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LG전자 디오스 광파오븐은 스마트 인버터 기술을 탑재해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기존 정속형 제품이 일정한 세기의 고주파를 껐다 켰다 하는 것과 달리 이 제품은 고주파의 세기를 섬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요리 재료에 맞춰 알아서 조리해준다.

또 광파오븐은 오븐, 그릴, 전자레인지, 발효기, 찜기, 에어프라이어 등 9가지 조리기기가 갖고 있는 기능을 모두 탑재했다. 고객은 이 제품 하나만 있으면 다른 조리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 주방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오른쪽 5번째)와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비자들이 간편식품을 더욱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LG전자와 지속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LG전자의 앞선 클라우드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편의성을 제공해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