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내년 철도 예산 6조3000억 원 투입…철도시설 안전관리 강화GTX 건설 등 올해보다 19.3% 증가…안전 분야 49.6% 증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등 철도망 확충과 철도시설 개량 및 안전관리 강화 등 철도 분야에 내년 총 6조 3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을 이와 같이 편성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올해 5조 3000억원보다 19.3% 증가한 규모다.

CTX-A,B,C 및 신안산선 노선도 ⓒ 국토부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은 고속·일반 철도 등 6개 분야 총 6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5개 분야 예산이 증액 편성됐다.

분야별 증액 규모는 고속철도(400억 원→596억 원), 일반철도(2조 6212억 원→2조 8819억 원), 광역철도(3650억 원→4조 405억 원), 도시철도(414억 원→566억 원), 철도안전 및 운영(2조 1539억 원→2조 8161억 원) 등이다.

특히 노후 철도시설 개량, 안전·편의시설 수요 대응 등을 위해 철도안전 분야 예산이 당초 1조 360억 원에서 1조 5501억 원으로 49.6% 늘어났다.

또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GTX-C 노선 등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신규 선정한 9개 사업에 775억 원이 배정됐다.

예타 면제 사업의 경우 ▲평택∼오송 2복선화(80억 원) ▲남부내륙철도(150억 원) ▲충북선 고속화(94억 원) ▲석문산단 인입철도(60억 원) ▲대구산업선 인입철도(89억 원) ▲포항∼동해 전철화(200억 원) ▲대전 도시철도 2호선(70억 원) ▲도봉산 포천선(49억 원) 등에 예산이 편성됐다.

수도권의 만성적인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GTX-A·B·C 노선 및 신안산선 등 사업 예산도 3650억 원에서 4405억 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말 착공한 GTX-A노선(파주 운정∼동탄)의 경우 내년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와 건설보조금 등으로 1350억 원이 편성됐다.

예타 통과 후 기본계획 수립 중인 GTX-C노선(양주 덕정∼수원)에는 내년 민간투자시설사업기본계획(RFP) 수립 등을 위한 예산 10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올해 8월 착공한 신안산선(안산/시흥∼광명∼여의도)의 경우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 908억 원이 배정됐다.

예타를 통과한 GTX-B노선(송도∼남양주 마석)은 연내 기본계획수립을 발주할 예정이다.

아울러 철도 노후시설 개량 등 안전시설 확충에도 투자를 늘리기로 했으며, 노후 철도시설 개량 확대 등 안전 분야 예산을 총 1조 5501억 원 투입 한다.

시설 노후화로 각종 안전사고가 빈발하는 서울·부산 도시철도의 시설물 개량 지원을 위한 예산도 414억 원에서 566억 원으로 확대하고 이용객 편의를 위한 노후 철도역사 개량에도 282 억 원을 지원한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 국토부

이 밖에도 철도 원격감시·자동검측 시스템(498억 원), 철도 통합무선망(LTE-R) 구축(701억 원), 고속철도 역사 디지털트윈(100억 원), 스크린도어 등 승강장 안전시설(924억 원), 철도 건널목 안전설비(75억 원), 선로 무단횡단 사고 예방을 위한 방호 울타리 설치(360억) 등 사업도 지원 한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국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철도안전 사고를 선제적 예방하기 위해 노후시설 개량, 생활SOC 확충 등 철도안전에 예산을 집중·확대 투자했다”며 “철도투자 확대가 대외경제 불확실성, 수출·투자 부진 등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를 완화하는데 기여하고 나아가 경제 활력 제고에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