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마사회, 유캔센터 2곳 신규 개소…도박 중독 예방 강화올해 중 총 10개 유캔센터 추가 설치…치유 훈련 등 전문상담 채널 지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지난 20일 동대문지사, 강동지사 2곳에 중독예방 전문 ‘유캔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이에 따라 전국에 총 16개의 유캔센터를 운영중에 있다.

ⓒ 한국마사회

이번에 개소하게 된 신규 유캔센터는 홍보관, 디스플레이관, 예방상담 공간 등을 갖추고 있으며, 고객들이 언제든 방문하여 자가진단, 건전구매 안내, 교육 서비스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 희망자에 한해 용산 유캔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스트레스 관리, 치유 훈련 등 전문상담 채널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개소식에서는 유캔센터 신규 설치를 기념해 경마고객을 대상으로 건전레저 캠페인이 열렸으며, 기념품 증정, 홍보 활동 등 다양한 행사로 고객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한국마사회는 관계자는 “전국 유캔센터를 거점 삼아 찾아가는 현장 상담과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며 도박 중독 문제에 전면 대응하고 있다”며, “찾아가는 현장상담의 경우 지난해 1년간 1,300명이 참여한 것에 비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간 4,400여 명이 참여하며 큰 폭으로 확대됐고 캠페인 또한 시행횟수와 참여인원 모두 전년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신규 개소를 시작으로 올해 중 총 10개 유캔센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