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ㆍ문화 문화ㆍ행사 이시각주요뉴스
웃픈 삶을 담은 사이다 책 “뼈 때리는 시” 출간

[월간금융계=김수현 기자] “네가 어떠하든 난 네가 좋아”를 쓴 백석대학교 한만오 교수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느끼거나 직접 겪은 웃픈 현실을 책으로 냈다.

SNS의 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느끼거나 직접 겪은 웃픈 현실을 ‘뼈 때리는’ 255편의 글에 담았다. 남들만큼이라도 살고 싶어서 열심히 사는 보통 사람들의 블랙코미디 같은 일상, 괴로운 인간관계, 낭만적이지 않은 연애, 포기한 취업과 결혼, 행복하지 않은 인생을 기막힌 반전의 묘미로 유쾌하게 그려내고 있다.

‘없을 땐 기죽지 말고, 있을 땐 폼 잡지 말고.’로 시작하는 이 책은 읽는 순간 무릎을 탁 치게 만든다. 단순히 상투적인 말장난이 아니라 저자가 삶을 살아내고 느끼고 고민했던 생각과 체험으로부터 나온 글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는 “제일 중요한 건 나, 가장 소중한 건 내 삶”인데, 독자들이 정곡을 찔려 뼈를 맞은 듯 아프다고 느끼는 이유는 최선을 다해 사는데도 더 나아지지 않는 절망적인 현실과 고단하고 팍팍한 삶 때문일 것이다.

훈계하듯 쓴 장황한 글도 아니고 공감과 위로를 건네는 감성적인 글도 아니지만, 마치 내 고민을 아는 듯한 누군가가 한마디를 툭 던질 때 마음 깊이 다가오듯 마음에 와닿는 짧은 글들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힘든 일상에서 고민도 많고 걱정도 많은 사람에겐 공감이 되고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다.

김수현 기자  fnk21@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