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제윤경 의원, 미수령 예금보험료등, 47억 원 규모- 예보, 예금자 고령화 및 사망 등으로 미수령액 존재
- 부산저축은행 파산재단, 3,566명, 6억 9백만 원으로 미수령액 최대
- “예금보험공사가 더 적극적으로 미수령액 지급 노력해야 ”
제윤경의원

[파이낸스경제신문 조성준기자]  12일 국회 제윤경(더불어민주당,정무위원회) 의원이 예금보험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저축은행 파산 등으로 예금보험공사에서 찾아가지 않은 예금보험료, 파산배당금, 개산지급금 총액이 5만 6천 명, 47억 원 규모이다. 소액인 경우도 있겠지만, 예금자의 고령화 및 사망 등으로 인해 미수령액이 그래도 남아있어 이에 대한 예금보험공사의 더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예금보험료는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은행 등의 파산 등으로 예금자가 은행 등에 맡긴 예금을 보호하는 것으로 5천만 원까지 보험료에서 지급하는 것이며, 파산배당금은 5천만 원이 넘는 경우(초과원금 및 이자)에 파산절차에 따라서 파산배당금으로 일부를 지급받는 것이다.

개산지급금은 파산절차에 따라서 향후 파산 배당을 통해 수령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금액의 일부를 지급하는 것이다.

현재 예금보험공사는 신문광고, 우편 안내,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한 홍보를 하고 있는데, 위와 같은 방식으로는 예금자가 고령인 것을 고려하면, 그 실효성이 미지수이다.

예금자의 고령화와 수령액이 소액인 경우 수령에 따른 비용에 있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할 필요도 있다.

이에 제 의원은 “예금자의 고령화를 고려한다면 예금보험공사가 더 직접적으로 직접통화나 방문 안내 등을 통해 미수령액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하는 방안과 함께 소액인 경우 지급 절차 간소화 등 예금자가 자신의 미수령금을 보다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성준 기자  ds1aca@daum.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