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국감] 질의하는 김진태 의원

[파이낸스경제신문=권지나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감사에서 최근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의 갑질논란에 대해 "정도가 심한것 같다"면서 "금융위원회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권 회장이) 해외에 있다 들어온 뒤 회원사 등에 설명하고 사과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어디까지 감독권한인지 고민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것들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최근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과 갑질을 하는 등의 녹취록이 공개됐으며, 이에 대해 권 회장은 아르헨티나 출장길에서 돌아온 21일 오전 사과문을 발표했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