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 · 산업유통
韓-베트남, 산업·FTA공동위 개최…소재부품산업 협력 확대‘소재부품 협력센터’ 연말 가동…제1차 자동차 대화 연내 추진

[파이낸스경제신문=권지나 기자] 한국과 베트남이 지난 22일 서울에서 제9차 한-베트남 산업공동위원회 및 제3차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올해 말 소재부품산업 협력 확대를 위해 ‘베트남 태스크(TASK)센터’를 본격적으로 가동키로 했다.

한-베트남 산업공동위와 FTA공동위는 양국 간 산업, 에너지, 통상 총괄 부서 간 포괄적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장관급 정부 채널이다.

[사진=산업부]

산업공동위원회는 이 자리에서 소재부품산업 협력을 지원하는 ‘베트남 태스크(TASK) 센터’, ‘한-베트남 자동차 대화’를 본격 가동하고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연계를 강화해 제3국 공동진출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TASK 센터는 전문인력교육, 기술지도, 시험·인증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으로 올해 말부터 가동할 예정이다.

양국간 자동차·부품산업의 협력 확대를 위해 제 1차 자동차대화 및 자동차 포럼은 연내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유통 부문에서는 한-베트남 국장급 정책 회의를 통해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협력, 베트남 유통산업발전 지원 등을 계속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 일환으로 우리측은 외국인투자기업이 추가적인 소매점포를 출점할 경우 경제적수요평가(ENT) 인허가 절차를 개선해달라고 요청했고, 베트남 측은 5년 내 철폐 의사를 밝혔다. 그동안은 인허가만 6개월 이상이 소요돼 어려움이 많았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베트남의 경제성장에 따른 높은 에너지 수요 증가에 맞춰 전력산업,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에너지자원 등에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FTA 공동위에서는 무역규제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 측은 베트남 내 통관 절차에서 발생하는 원산지 증명서 관련 애로를 원천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전자적 원산지정보 교환시스템(EODES)’을 도입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착색아연도금강판 반덤핑의 공정한 판정과 도금강판 반덤핑 조치에서 한국 석도강판 제외를 재차 촉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베트남은 한국의 3위 수출국, 한국은 베트남의 3위 교역국으로 성장했다”며 “상품교역과 투자의 꾸준한 확대, 새로운 경제협력의 활성화를 위해 양측이 FTA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이행 과정에서의 애로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정책브리핑]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