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 · 산업유통
LG유플러스-차이나텔레콤, 5G 중심 전방위적인 협력 논의5G 네트워크 구축 현황 및 전략, 최적화 노하우 등 공유

[파이낸스경제신문=권지나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지난 17일 5G를 중심으로 전방위적인 협력 관계를 맺은 중국 차이나텔레콤의 주요 경영진이 마곡사옥을 방문해 전략적 제휴의 후속 논의를 본격화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이날 방문한 차이나텔레콤 리우꾸이칭(Liu Gui-qing) 부총재 등 경영진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위한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 구축 현황과 전략에 공감을 표했다.

또 상용화 이후 네트워크 운영 및 최적화 경험과 함께 향후 5G 네트워크 미래 진화 계획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차이나텔레콤은 중국의 유무선 통신회사로, 무선분야에서는 3억2천만명이 넘는 고객에게 이동전화 서비스를 제공 중에 있다. 현재 ‘Hello 5G’ 계획을 통해 북경, 상해 등 중점 도시를 중심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최근 LG유플러스와 차이나텔레콤이 5G 등 분야에서 전방위적으로 협력키로 제휴한 이후 첫 방문이다. 차이나텔레콤 경영진은 이에 앞서 지난 8월에도 LG유플러스를 방문해 U+5G 서비스와 네트워크 등을 살펴보고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LG유플러스 최택진 NW부문장(부사장)은 “차이나텔레콤과의 전방위적 협력 제휴를 계기로 5G 글로벌 시장 선도를 위해 네트워크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지나 기자  jinalub7@hanmail.net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지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