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은행 국내은행 이시각주요뉴스
농협금융 김광수 회장, 스포츠단 격려 납회식 열어올 한해 농협을 빛낸 스포츠 선수단 격려와 지속적 지원 약속

[파이낸스경제신문=조성준 기자] NH농협금융 김광수 회장은 13일, 여의도 소재 컨퍼런스룸에서 2019 농협금융 스포츠단 납회식(納會式)을 열고 소속 소프트테니스, 테니스, 골프 선수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NH농협금융은 소프트테니스 및 테니스 팀(NH농협은행)과 프로골프단(NH투자증권)을 각각 운영 중이다. 이날 행사는 올 한 해 동안 NH농협금융 브랜드가치를 높이는데 기여한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NH농협은행은 1959년 소프트테니스 팀을, 1974년 테니스 팀을 각각 창단한 이래 비인기 스포츠종목 육성 및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며 명실상부 한국 최강 팀으로 우뚝 섰으며, 지난 10월에는 4년마다 열리는 세계선수권 대회에 출전해 동시에 금1·은1·동1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NH투자증권 여자프로골프선수단 또한 국내외에서 선전하며 NH농협금융을 알리는데 큰 힘을 보태고 있다. 박민지 선수는 보그너MBN 여자오픈에서 우승했고, 정윤지 선수는 드림투어 6차전과 점프투어 2차전에서 우승하는 등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또한, NH농협금융은 직접 스포츠대회를 개최해 해당 종목 붐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레이디스챔피언십’을, NH농협은행은 ‘국제여자테니스투어대회’를 올해로 각각 12년 째 개최하고 있다.

특히, NH농협은행은 젊은층을 타깃으로 한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변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마추어 및 동호인 대상 테니스·배드민턴 대회를 비롯해 ‘3X3 길거리 농구대회’도 개최하여, 미래고객과 소통하며 생활체육 저변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NH농협금융 소속 스포츠선수들은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적이다. 스포츠를 접하기 힘든 농촌지역 및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매직테니스 행사’ 및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원포인트 레슨’ 등 재능기부 행사를 올해 일곱 차례 실시했다.

이날 김광수 회장은 “선수단 여러분의 부단한 노력과 선의의 경쟁을 통한 페어플레이는 승패에 관계없이 농협의 위상을 높이고, 전국 농협인들의 자랑이 됨을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며, “우리 농협금융 임직원도 선수단 여러분의 소중한 스포츠정신을 가슴에 새기며 ‘농협’이라는 두 글자가 ‘자부심’이 되도록 농업·농촌·농민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준 기자  ds1aca@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