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ㆍ사회 국회 이시각주요뉴스
추미애 인사 청문회 野 공세…"자료제출 거부, 사퇴해야"
3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있다.2019.12.30

[파이낸스경제신문=김영근 기자] 3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시작부터 격돌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추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거부한 것 등을 지적하며 파상공세에 나섰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추 후보자 청문회 질의에 앞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추 후보자는 평생 국회에서 활동했고 집권당 대표까지 역임했는데 국회를 어떻게 이렇게 무시할 수 있나. (추 후보자가) 야당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를 전부 비동의했다"고 지적했다.

3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국당간사인 김도읍의원과

인사를 나누고있다.2019.12.30

 장 의원은 "광진구 피트니스 시설 무료 이용 의혹 등 도덕성에서 엄청난 의혹이 있는데 자신의 청문회를 자신이 스스로 방해하고 있다"며 "총선 낙선 후 1억원을 출판 비용으로 사용했는데 관련해 정치자금법 위반이자 횡령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광덕 의원도 "의혹에 자료 제출을 성실히 해야 한다"며 "자료가 없다고 이야기하는데 1억원을 임기 종료 전에 급하게 기부했으면 당연히 기억될 것이다. 법인 조차 설명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고의적으로 악의적인 진실이자 은폐"라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자료제출을 빙자해 실제 신문에 나올 내용을 반복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질의응답을 통해 밝혀질 것이며 인사청문법을 보면 후보자에게 자료를 요청하도록 돼있지 않다. 배석하는 기관에 자료제출을 하게 하라"고 방어에 나섰다.

송 의원 발언에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즉각 반박했다. 김 의원은 "기관에 요구하면 후보자가 동의하면 되는데, 전부 공개 불허를 했기 때문에 문제"라며 "시스템도 이해하지 못하고 청문회를 하겠다고 하나"라고 맞섰다.

그는 "2013년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 청문회에서 추 후보자가 (남 원장에게) 자료제출을 제대로 안 하면 제대로 청문하겠냐며 호통을 쳤고, 한 달 뒤 자료제출 거부 관련해 3년 이하 징역, 1000만원 이하 벌금을 대표 발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의심스럽다. 사퇴하시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발언 중에 송 의원이 발언에 나서자 "송 간사 조용하세요"라고 재차 지적에 나섰고 공방 속에 여당 측에서도 "왜 반말을 하고 그러냐"는 감정 섞인 발언이 나오는 등 본격적인 질의응답이 시작되기도 전부터 여야가 강하게 충돌하고 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여상규 법사위 위원장(한국당)을 향해 "의사진행을 정상적으로 해달라. 일방적인 공격만 하는 것이 정상적인 의사진행인가"라고 항의했다.

여 위원장은 "오전 회의 끝난 직후 위원들에게 왜 제출을 할 수 없는지 구체적으로 상세하게 설명하기 바란다"며 "오전 회의가 끝나기 전에 자료를 제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장제원 의원 등이 "추 후보자가 답변 안했지 않나"고 지적하자 여 위원장은 한국당측을 향해서도 "자료 내라고 했다. 그 이상 무슨 얘기를 하나. 회의 진행은 내가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추 후보자는 "가급적 최선을 다해 자료를 찾으로 노력하고 있다. 다만 금융기관이라도 해도 보존기한이 지나 남아 있지 않아 발견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할 수 있는 것은 제출하고 없는 것은 소상히 의원들에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영근 기자  young16467@gmail.com

<저작권자 © 파이낸스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